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만능 파이터’ 차인호, AFC 14 메인 매치 출격...'바람의 파이터 김재영과 격돌'
상태바
‘만능 파이터’ 차인호, AFC 14 메인 매치 출격...'바람의 파이터 김재영과 격돌'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06.19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인호 ©엔젤스파이팅
차인호 ©엔젤스파이팅

[뉴스프리존=성종현 기자] ‘만능 파이터’ 차인호가 오는 8월 17일 경기도 파주 오피셜짐서 개최되는 AFC 14 메인 매치에서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과 격돌한다.

앞서 메인 매치의 주인공은 한국 격투기 1세대인 ‘바람의 파이터’ 김재영으로 정해졌다. 당초 대진은 미들급 타이틀 매치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현 챔피언  사샤 팔라트니코브가 코로나 탓에 한국 입국이 어려워 무산됐다.

지난 대회부터 AFC에 합류한 김재영은 2004년 스피릿MC로 데뷔해 이상수, 이은수 등 국내 강자를 비롯해 데니스 강, 헥터 롬바드, 멜빈 맨 호프 등 세계적인 파이터와도 실력을 겨룬 베테랑이다.

결국 AFC14의 메인 매치는 잠정 타이틀 매치로 치러지게 됐으며, 김재영과 함께 자웅을 겨룰 상대가 바로 다재다능한 ‘만능 파이터’ 차인호다.

아마 복싱 경험이 있는 차인호는 프로 무대에서도 5전 전승을 기록했다. 심지어 5승이 모두 KO였을 정도로 강한 펀치력이 일품인 선수로 2013년 2월 프로 복싱 데뷔전을 가지고 그해 10월에 라이트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기도 했다.

차인호는 펀치력뿐만 킥과 그라운드 등도 모두 겸비한 선수다. 그는 무에타이 프로로 데뷔해서 4전(3승 1패)을 가진 바 있으며, 삼보 토너먼트에서도 우승을 차지했을 뿐만 아니라 주짓수에 매진해서 브라운벨트도 보유한 상태다.

두 격투기 베테랑 파이터의 정면 격돌이 메인 매치에 배치되면서 AFC 14의 열기는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으며, 두 선수 중에서 누가 AFC 미들급 잠정 타이틀의 주인공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