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미워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괜찮냐"의 김씨 역 이승원 배우
상태바
미워할 수 밖에 없게 만드는, "괜찮냐"의 김씨 역 이승원 배우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0.06.2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쩌면 우리 주변에 너무 흔할지 모르는 김씨를 연기한 이승원 배우 /ⓒAejin Kwoun
어쩌면 우리 주변에 너무 흔할지 모르는 김씨를 연기한 이승원 배우 /ⓒAejin Kwoun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극단 고리의 창단 20주년 연극 "괜찮냐"가 지난 9일부터 7월 5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진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작품 속 등장인물 속 이름으로 불리는 이는 '숙이' 뿐이다. 다른 이들은 모두 '김씨' '장씨' 성으로 불리운다. 어쩌면 이는 작품 속 인물들의 이기심을 몇 몇의 특정인물들만이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조금씩 가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하는 것 같다.

명예 뿐인 봉사직, 이장을 욕심내며 마을일에 앞장서서 나서는 '김씨'가 약자인 '숙이'를 대하는 행동은 불합리하기 그지 없다. 그러한 김씨를 능청스레 연기하는 이승원 배우의 연기는 그러한 그를 더욱 미워할 수 밖에 없게 만든다.

다소 불편한 소재를 무대 위에서 날카롭고 예리하게 파헤치며 이 시대에 사회적 물음을 던지고 있는 연극 "괜찮냐"에서 김씨 역은 김성규 배우와 이승원 배우가 서로 다른 호흡으로 관객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