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소소한 웃음을 주며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괜찮냐"의 김씨부인 역 윤부진 배우
상태바
소소한 웃음을 주며 많은 생각을 하게 만드는, "괜찮냐"의 김씨부인 역 윤부진 배우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0.06.28 0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상시에 순박해만 보이기에, 마지막에 보이는 '이기적'인 모습이 더 소름끼칠만큼 아프게 만드는 김씨부인 역 윤부진 배우 /ⓒAejin Kwoun
평상시에 순박해만 보이기에, 마지막에 보이는 '이기적'인 모습이 더 소름끼칠만큼 아프게 만드는 김씨부인 역 윤부진 배우 /ⓒAejin Kwoun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극단 고리의 창단 20주년 연극 "괜찮냐"가 지난 9일부터 7월 5일까지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보이고 싶지 않았던 사회의 치부를 보여주며 양날의 검처럼 보다 신랄하게 드러내고 무대 밖으로 화두를 던지고 있다.

평상시 너무 순박해 보이며 살뜰히 '숙이'를 챙겨줬기에, 마지막 장면에서 보여주는 행동은 소름끼칠 정도로 가슴 아프게 만들던 김씨 부인은 윤부진 배우가 연기하며 너무 무거울 수 있는 작품에 소소하게 웃을 수 있게 하며 많은 생각을 안겨주고 있다.

'그러한 일은 우리 주변에 절대로 일어나지 않는다'고 부정할 수 없는 우리의 머리는 이제라도 '우리가 행동해야만 한다’고 마음에게 말을 건네고 있는 연극 "괜찮냐"에서 김씨 부인 역은 윤부진 배우, 유미란 배우가 함께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