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결혼식에 좋은 성품을 선물하러 온 ‘활발함의 요정’
상태바
"잠자는 숲속의 미녀"의 결혼식에 좋은 성품을 선물하러 온 ‘활발함의 요정’
  • 권애진 기자
  • 승인 2020.06.23 0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니버설 발레단 "Ballet Gala & Aurora's Wedding“
활발함의 요정을 연기한 이다정 발레리나 /ⓒAejin Kwoun
활발함의 요정을 연기한 이다정 발레리나 /ⓒAejin Kwoun

[뉴스프리존=권애진 기자] 고전 명작의 하이라이트부터 모던, 창작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무대를 한 번에 만끽할 수 있는 유니버설발레단의 아름다운 무대, "Ballet Gala & Aurora's Wedding"이 제 10회 대한민국발레축제 참가작으로 지난 18일과 19일 양일간 예술의전당 CJ토월극장에서 일상에 지쳐있던 관객들 모두가 아름다움에 잔뜩 취하게 만들어 주었다.

1부와 2부로 진행된 이번 무대는 '백조의 호수', '해적', '루쓰, 리코디 퍼 두에', '고팍', '심청', '돈키호테'를 선보이며 객석에 앉아 세계 각국의 매력을 만끽하며 실제 여행하는 듯한 즐거움까지 안겨주었다.

2부는 지난 4월에 2020년 첫 정기공연으로 공연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하여 최소된 바 있는 '잠자는 숲속의 미녀' 중 하이라이트로 손꼽히는 3막의 화려한 볼거리를 선보이며, 오랜 기간 유니버설발레단을 기다리던 관객들의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주었다. 17세기 프랑스 궁전의 문화와 궁중예법을 엿볼 수 있는 이 작품은 러시아황실발레의 정점을 이룬 작품으로 아카데믹하고 정교하여 고전발레의 교과서라 불리운다. 차이코프스키의 경쾌하고 우아한 음악과 함께 끊임없이 이어지는 다양한 볼거리는 자연스레 미소를 짓게 만들어 주었다.

오로라 공주와 데지레 왕자의 결혼을 축하하기 위해 결혼식에 참석한 사랑스러운 다섯 요정과 라일락 요정의 축하가 이어진다.

명랑한 성격과 행복을 선물하는 '활발함의 요정'은 점프와 힘이 넘치는 동작으로 활발함을 연기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