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세계 코로나19] 180일만에 확진자 1천만명 넘겨… 미국 259만6천537명으로 전체 1위, 한국 62위
상태바
[전세계 코로나19] 180일만에 확진자 1천만명 넘겨… 미국 259만6천537명으로 전체 1위, 한국 62위
미국·인도·브라질.. 조기 경제활동 재개 조치로 확산세 다시 증가
  • 박나리 기자
  • 승인 2020.06.29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박나리 기자] 29일,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가 총 확진자가 12,757명이 발생한 가운데 전 세계코로나19 누적 감염자가 10,242,512명을 넘어섰다. 이는 지난해 12월 31일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을 중심으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병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지 181일 만이다.

사진: 전세계 코로나19관련 11~15위 순위
사진: 전세계 코로나19관련 11~15위 순위

이렇게 코로나19가 전 세계 멈추지 않고 빠르게 확산되고있는 가운데, 세계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s)가 29일 오전 11시를 기준(한국시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에 따르면 누적 확진자수는 전날에만 96,268명이 늘어 총 확진자는 10,242,512명이며, 총 사망자는 전 날에만 1,894명이 늘어 504,322명으로 나타났다.

이날도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세계 최다 감염국인 ▲미국은 총 2,637,077명(전체 25.7%)으로 집계되었으며, 미국은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사흘째 최고치를 경신하며 곧바로 누적 환자가 250만 명을 넘겼다.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기록한 지역은 플로리다, 조지아, 사우스캐롤라이나, 네바다, 애리조나 등 5개 주에 달했다.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 수의 4분의 1이 미국 환자인 셈이다. 또한, △누적 사망자만 128,437명(전체 25.5%)로 나타났다.

또한, 월드오미터는 특히 미주 대륙과 남아시아에서 신규 확진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이어 2~5위는 그다음이 ▲브라질(1,345,254명), ▲러시아(634,437명), ▲인도(549,197명), ▲영국(311,151명) 순으로 많았다. 이어 ▲스페인(295,850명), ▲페루(279,419명), ▲칠레(271,982명), ▲이탈리아(240,310명), 그리고 ▲이란(222,669명)이 10위권을 형성하고 있다. ▲한국은 확진자 수가 12,757명으로 62위에 놓여 있다.

이날 국가별 사망자도 △미국이 전날에만 236명이 발생하여 총 128,437명으로 확인되었다. 이어 △브라질이 57,658명 △영국이 총 43,5550명으로 나타났으며 △이탈리아 34,738명 △프랑스 29,778명 순이며, 확진자에 비하면 다행히 사망자가 적게 나타난 △러시아가 9,073명으로 적게 나타났다.

특히, 여전히 미국과 브라질, 인도, 세 나라 상황이 감염이 악화되면서 비상이 걸린 상태이다. 더구나 세 나라의 공통점이 국토가 넓고 인구가 많다. 통제도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는데, 미국과 브라질의 경우, 초기 대응이 안일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브라질에서는 코로나19를 가벼운 독감으로 여기며 조속한 경제 정상화를 밀어붙인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보건부 관리들이 대응 방식을 놓고 충돌하면서 방역 활동에 혼선이 빚어졌다. 이와 마찮가지로 미국에서는 전국적인 경제 '셧다운'과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으로 감염 확산세가 잡히는 듯했지만, 이달 들어 '사회적 거리두기'가 느슨해지고 경제 활동도 재개된 가운데, 인종차별 항의 시위 사태까지 터지면서 여러 악재가 겹쳤다. 이와 더불어 인도의 경우, 3월 25일부터 두 달 동안 강력한 봉쇄 조치로 방역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는 평가가 한때 나왔지만, 수천만 명에 이르는 이주 노동자들의 대규모 귀향 과정에서 집단 감염이 확산하기 시작했다. 여기에, 경제적인 타격이 심화하자 인도 정부가 지난달 중순부터 단계적으로 각종 통제를 풀기 시작한 것도 최근 확산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