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홍정욱 테마주' 한국프랜지 급락... 오너 일가 법정구속 여파인가
상태바
'홍정욱 테마주' 한국프랜지 급락... 오너 일가 법정구속 여파인가
  • 한운식 기자
  • 승인 2020.06.29 15: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한운식 기자] 차기 대선 주자로 꼽히는 홍정욱 전 헤럴드 회장 테마주라는 게 최근 증시에서 떠오르고 있다. 그 중 하나가 한국프랜지다.

홍 전 회장 테마주인 한국프랜지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이 개입된다.

정 이사장이 홍 전 회장의 부인 손정희 도예작가의 이모부인데, 김윤수 한국프랜지 전 회장은 정 이사장의 사촌형이라는 것이다. 

매번 나오는 얘기지만, 증시 전문가들은 정치테마주에 대한 섣부른 투자가 위험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프랜지의 주가 움직임에 영향을 줄 만한 사건이 발생했다.  

김윤수 전 회장이 갑작스레  법정구속되는 위기를 맞은  것. 

울산지방법원은 지난 26일 오후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사기)과 대외무역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된 김윤수 전 회장 등 한국프랜지공업 경영진 등에 대한 선고 공판을 열어 김 전 회장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김 전 회장을 비롯한 전,현직  임원 7명은  중국과 인도산 저가 플랜지를 수입해 원산지 표시를 삭제한 뒤 국산으로 변경해 공급한 혐의로 기소됐다. 2008년 7월부터 2018년 9월까지 140만개 1225억원어치에 달하는 플랜지의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것.

원산지를 조작한 플랜지는 국내외 건설사와 조선사 등 총 25개 회사에 판매했다. 피해 회사는 한국프랜지를 믿고 신고리 4~6호기는 물론 석유화학공장의 핵심시설과 LNG 저장탱크 등에 위조 제품을 사용했다.

한국프랜지측은 김윤수 전 회장의 구속을 전혀 예상 못 했다는 반응이다.  김 전 회장은 형식상 경영 일선에서 물러났으나 회사 지분 24% 가량을 보유한 1대 주주다.   

29일 이 회사 홍보 담당자는 “오너 일가의 구속에 대해 특별히 전할 바가 없다. 다만 손진현 대표 중심으로 회사가 경영될 것이다”라고만 밝혔다.

이날 증시에서 오너 일가의 구속 여파로  한국프랜지는 급락세를 맞았다.   

한국프랜지는 전거래일 대비 20.95%(575원)이나 떨어진 2170원으로 장을 마감했는데, 장중 한때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