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전직' 국회의원..?, 불법주차 '망신'
상태바
'전직' 국회의원..?, 불법주차 '망신'
특권의식 내려놓아야
뱃지없어 견인됐다고? 민경욱 차 견인기사 "흠집 원래 있었다" 불쾌
국회 앞 노상 불법주차 민경욱 "국회서 새 차 견인하고 흠집냈다"
  • 김태훈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7.01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김태훈 기자] 민경욱 '전' 국회의원이 금배지가 없는 설움을 톡톡히 겪었다.

지난 4.15총선에서 낙선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국회를 방문했다가 차를 견인당했던 인증샷을 올렸다.

사진: 민경욱 전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사진: 민경욱 전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지난 30일 차명진 전 통합당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경욱 의원이 자신이 직접 운전해서 국회로 왔다가 급한 김에 노상 주차를 했다가 견인당했다"는 글을 올렸다.

국회는 국회의원이나 국회 사무처 직원 등 등록된 주차 차량 외에는 국회 둔치주차장을 이용해야 한다.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 일반 민원인이나 방문객들의 국회의사당 주차는 불법이다.

민경욱 전 의원의 승용차는 등록된 차량도 아니고 임시 주차증도 사전 예약도 하지 않았기에 당연히 국회의사당 주차는 불법으로 단속 대상이다. 처음 단속 스티커를 발부받고도 차량을 이동하지 않았으니 견인됐을 것.

'노블리스 오블리주'를 실천해야 할 사회 지도층이 연일 국민에게 실망을 안겨주는 가운데, 이번에는 그래도 웃음이라도 제공해줬다는 평가다.

차명진 “자동차 유리에 금뱃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 조언?
네티즌들 "아직도 특권의식 못버려"

불법주차한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의 차를 견인한 기사가 “원래 차에 흠집이 있었다”라며 민 전 의원의 주장에 반박했다. 2일 저녁 MBC '뉴스데스크'는 민 전 의원이 최근 국회 경내에 불법 주차를 하는 과정에서 생긴 차량 흠집과 관련한 논란을 조명했다.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사진: MBC 뉴스데스크 방송화면

국회사무처는 불법 주차 차량은 누구든 예외 없이 전화나 문자 연락을 하고, 1시간 동안 답이 없으면 강제 이동을 시킨다. 민경욱 전 의원의 차량에는 아예 연락처가 없었다. 국회사무처 관계자는 "(불법 주차의 경우) 연락해서 차를 다 빼니깐 거의 견인이 안 되는데, 연락처가 없었다."라고 말했다.

앞서 민경욱 전 의원은 지난 6월 30일 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위해 국회를 방문했다가 불법주차로 견인을 당했다. 민 전 의원은 뽑은 지 이틀 된 새 차가 견인되는 과정에서 차량 앞 범퍼에 흠집이 생겼다고 주장하면서 스크래치가 난 범퍼를 가리키며 견인통지서를 들고 있는 인증샷을 찍었다.

하지만 당시 견인을 맡았던 기사는 "원래 있었던 것"이라며 민 전 의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하면서 억울하다고 했다.

2일 MBC 보도에 따르면 국회 도로변에 불법 주차를 한 민 전 의원의 승용차가 400m 정도 떨어진 방문객 주차장으로 견인됐다. 이날 견인기사 유 모씨는 불법주차된 민 전 의원의 차를 견인하기전에 차 범퍼 밑 쪽에 흠집에 난 것을 확인하고 추후 억울한 상황에 대비해 사진 여러 장을 찍어놨다.

이와 관련해 민 전 의원은 “그 사진을 어떻게 믿느냐”라며 견인 과정에서 흠집이 난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하지만 견인기사 유 씨는 “있는 그대로 사진을 (민 전 의원에게) 보내드렸다”라며 "누가 올렸는지 모르겠지만 댓글을 보면 (민 전 의원에 대해) 다 욕을 한다"라며 불쾌한 심경을 드러냈다.

이 사실은 함께 있던 차명진 전 의원이 새로 승용차를 뽑은 민 전 의원의 차가 견인된 소식을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사진과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직접 운전해서 국회에 왔다가 급한 김에 노상주차했지만 국회앞 둔치로 견인당했다고 했다.

차 전 의원은 “‘뽑은 지 이틀 된 차인데’하는 민 의원 뒤통수에서 뽀얀 김이 올라간다. 애마 앞 유리에 국회의원 배지 표식이 붙어 있었으면 그랬을까?”라며 "아우님 앞으로 배지 떨어진 설움 톡톡히 겪어 보셈”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보도에 의하면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배지 달면 불법주차 해도 되나?", "특권 의식을 아직도 못버렸다", "불법주차하면 누구차라도 견인하는게 정상이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차 전 의원의 조언 아닌 조언이 오히려 민 전 의원의 불법주차 사실만 부각시키면서 논란만 가중시켰다는 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