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원순 시장 실종접수후 5시간 '빈소 준비', 사망설 사실일까… 병원, 취재진 몰려 대기
상태바
박원순 시장 실종접수후 5시간 '빈소 준비', 사망설 사실일까… 병원, 취재진 몰려 대기
  • 이명수 기자
  • 승인 2020.07.09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9일 늦은 오후시간까지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가운데 일각에서는 그의 빈소가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이날 박 시장의 딸이 오후 5시17분쯤 112에 실종신고로 박 시장의 동선을 살펴보면  9일 오전 10시44분쯤 종로구 가회동 소재 공관에서 나온 뒤 연락이 두절됐다. 성북동 공관 근처에 있던 폐쇄회로(CC)TV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10시44분쯤 공관에서 나간 것으로 확인이 되었다.

박 시장은 전의 출근 모습이 아닌, 당시 모자를 쓰고 등산 배낭과 검은색 상하의 차림으로 집을 나섰으며 관사 인근 와룡공원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밤 9시30분 전부터 박 시장 실종과 관련해 종로구 대학로에 위치한 서울대병원에는 취재진들이 몰려있다. 박 시장의 사망설이 돌고 있어 취재진들이 인근 병원에 몰린 것으로 예측되는 부분이다.

현재 서울대병원 앞 영안실 주변에 밤 10시10분 일각에서는 박 시장의 시신이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되지 않았으나 빈소는 준비 중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9일 오후 7시10분 성북동 공관 근처의 모습 ⓒ 이명수 기자
9일 오후 7시10분 성북동 공관 근처의 모습 ⓒ 이명수 기자
사진: 이명수 기자
사진: 이명수 기자
9일, 밤 10시10분 서울대병원내 취재 기자들의 모습  ⓒ 이명수 기자
9일, 밤 10시10분 서울대병원내 취재 기자들의 모습 ⓒ 이명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