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안시, 경영악화 이유 '시내버스요금 인상'···시민들 "악성 문제들 개선이 먼저"
상태바
천안시, 경영악화 이유 '시내버스요금 인상'···시민들 "악성 문제들 개선이 먼저"
불친절, 욕설, 난폭운전, 노선개편 등 개선 못하면 공염불 지적
박상돈 시장 의지 반영된 청소년 요금 경우 카드 이용 시 동일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0.07.10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시청 앞 정차 중인 시내버스./ⓒ김형태 기자
천안시청 앞 정차 중인 시내버스./ⓒ김형태 기자

[뉴스프리존,천안=김형태 기자] 충남 천안시는 오는 20일부터 시내버스 요금을 200원 인상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이번 요금 인상은 충남도에서 검증용역 및 소비자정책위원회 심의·의결 통해 결정된 사항으로 2013년 이후 7년 만이다. 

시내버스요금 인상은 천안시뿐 아니라 충남도 내 모든 시·군에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동안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최저임금 급격한 인상, 코로나19 확산 원인 이용객 감소 등으로 버스업체 경영이 악화돼 인상됐다.  

다만 천안시 청소년 요금 경우 박상돈 천안시장 의지가 반영돼 카드 이용에 한해 인상 없이 그대로 920원을 유지한다.  

버스요금이 인상되면 성인은 현금 승차기준으로 현재 1400원에서 200원이 인상된 1600원이 된다.

청소년(중·고등학생, 만 13~18세)과 어린이(초등학생, 만 7~12세) 요금은 성인 요금에서 각각 20%와 50% 할인율이 적용된 1280원과 800원으로 인상된다. 

카드를 이용하면 100원 할인이 적용되므로 성인은 1500원, 어린이는 700원으로 각각 인상돼 실질적인 인상액은 성인 150원, 어린이 50원이다.

한편 천안시 시내버스 이용객 감소 원인으로 환경적 영향 외에 노선의 불합리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승용차 또는 택시로 20분 내외(두정동~신부동 등)로 이동 가능한 거리를 한 시간 이상 돌고 돌아 목적지 도착한다. 

또 서북구와 동남구 간 환승 시스템이 부적절하게 꼬여 있어 인접한 동을 이동하는 경우에도 이동수단으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다.

심지어 시민들은 탑승 중에 급출발해 버스 입구에서 넘어지거나 부딪히거나 하는 일들이 여럿 있었고 이때 다친 승객에게 욕설하는 운전기사도 있다는 쓴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이외에도 시민들은 불친절, 욕설, 난폭운전 등을 개선사례로 꼽고 있다. 

시민들은 “이용객이 줄어 경영악화 됐다는 버스회사는 개선 노력은 없고 세금으로 충당할 생각만 한다” “여러 지적들과 현존하는 불합리한 사항들 개선 못하면 요금 인상이 얼마나 도움이 될까” “고칠 거 고치지 못하면 공염불” 등 의견을 내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