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의당, "탁현민 측근 의혹 제기, 명확히 해명해야“
상태바
정의당, "탁현민 측근 의혹 제기, 명확히 해명해야“
김동균 부대변인 논평...“ 탁 비서관에게 제기되는 의혹이 과연 현 정부의 가치에 부합하는지 의문?"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7.14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장 진급자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노영민 (오른쪽)대통령 비서실장이 탁현민 의전비서관에게 얘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지난 2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중장 진급자 삼정검 수치 수여식에서 노영민 (오른쪽)대통령 비서실장이 탁현민 의전비서관에게 얘기하고 있다. ⓒ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김동균 정의당 부대변인은 14일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측근이 설립한 신생 공연기획사가 청와대 등 정부의 행사 용역을 집중 수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권력으로 인한 혜택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는 일"이라며 청와대의 해명을 요구했다.

김 부대변인은 “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최측근 인사들이 설립한 공연기획사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2년 10개월간 청와대를 비롯해 총 22건의 정부 행사를 수주해 30억원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특히 “그중 5건은 해당 기획사가 법인 등기도 하기 전에 수주했다고 한다. 이 같은 사실이 보도된 언론 기사에 따르면 해당 기획사와 같은 신생 업체가 청와대 행사를 수주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특혜라는 것이 동종 업계의 평가라고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탁현민 비서관이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중 한 명이며 논란에도 불구하고 청와대 선임행정관으로 재직하다 잠시 자문 위원으로 자리를 옮긴 뒤 의전 담당 비서관으로 영전한 것에서 미루어볼 때, 정부 조직 내에서 탁 비서관의 영향력이 결코 작지 않으리라는 것은 충분히 짐작할 수 있는 일이다“고 밝혔다.

또한 “ 탁 비서관의 측근들이 설립한 공연기획사가 이례적인 행사 수주를 얻은 것 역시 권력으로 인한 혜택이 반영된 것이 아닌지 충분히 의심해볼 수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김 부대변인은 “공정의 가치를 내세우며 출범한 문재인 정부다. 대통령 주변 인물들은 대통령이 추구하는 가치에 부합해야 한다”면서 “ 탁현민 비서관에게 제기되는 의혹이 과연 현 정부의 가치에 부합하는지 의문이다. 탁 비서관은 이번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답을 내놓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