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보수단체로부터 고소당한 송영길, "적반하장 '토착왜구'들이 준동치 못하게 하겠다"
상태바
보수단체로부터 고소당한 송영길, "적반하장 '토착왜구'들이 준동치 못하게 하겠다"
류석춘, 이영훈·이우연 반일종족주의 집필진 송영길 의원과 양태정 변호사 검찰에 고소
송영길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행태 고발해 반드시 죄값을 치르도록하겠다"
  • 정현숙 기자
  • 승인 2020.07.1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현숙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의원은 13일 류석춘 교수 등이 자신을 검찰에 고소한 건을 두고 [잘됐습니다. 이 기회에 더는 '토착왜구'들이 준동치 못하도록 하겠습니다]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관련 기사를 링크하고 이들의 고소를 되받아쳤다.

13일 오후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이우연 씨 등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과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굿로이어스 양태정 변호사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3일 오후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이우연 씨 등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 집필진과 류석춘 연세대 교수가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굿로이어스 양태정 변호사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등 혐의로 고소한다고 밝히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 의원은 "지난 7월 7일, 일제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그 유가족들은 이영훈 등 <반일종족주의>를 집필한 자들과 류석춘 교수를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사자 명예훼손, 국가보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소한 바 있다"라며 "하루 앞서서는 이같은 사실을 널리 알리고자 국회에서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기도 했다. 저는 이 기자회견의 소개의원으로 함께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오늘, 저들이 저와 위의 기자회견을 주도한 양태정 변호사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했다"라며 "적반하장격의 태도에 분하기 이를데 없지만 차라리 잘됐다. 서로 고소를 한 이상 검찰 수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가리면 된다"라고 황당한 심정을 토로했다.

송 의원은 "저들의 반역사적이고 반민족적인 행태를 고발하고 반드시 죄값을 치르도록 하겠다. 반드시 이기겠다. 그리하여 아직도 이땅 곳곳에 또아리를 틀고 있는 '토착왜구'들에게 경종을 울리고 다시는 그들이 준동치 못하도록 하겠다. 함께 해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앞서 류석춘 연세대 교수와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이우연 씨, 주익종 이승만학당 상근이사 등 '반일종족주의' 시리즈 저자들은 이날 오후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과 굿로이어스 양태정 변호사를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또 류 교수는 송 의원에 대해 모욕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이들은 지난 2일 국회 소통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등의 유족이 '반일종족주의' 집필진과 류 교수에 대한 고소 기자회견을 할 때 송영길 의원과 양태정 변호사가 책에 없는 내용으로 자신들을 비난하거나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부산 초청특강 나선 송영길 의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1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문화복합센터에서 열린 해운대구청 초청특강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2020.6.18 ⓒ 연합뉴스
부산 초청특강 나선 송영길 의원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18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문화복합센터에서 열린 해운대구청 초청특강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있다. 2020.6.18 ⓒ 연합뉴스

그러면서 이들은 "송 의원과 양 변호사는 '반일 종족주의'와 '반일 종족주의와의 투쟁'의 필자인 이영훈 전 교수 등 3인과 류 교수가 일본군 위안부 및 노무동원 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했기에 피해자와 유족이 고소토록 하겠다고 발언했다"라며 "그러나 이들이 회견에서 이 전 교수 등이 책에 쓰거나 발언했다고 적시한 것은 허위사실"이라고 지적했다.

또 "송 의원은 이 전 교수 등이 '영토주권을 포기하고, 일본제국주의 전쟁범죄로 평생 고통받아온 일본군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노동의 대가조차 지급받지 못한 피해자들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를 했다고 비난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책을 읽지도 않아 무슨 내용인지도 모르면서 그저 자신과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허위 날조된 내용으로 학자들을 비난하고 고소를 겁박한 행위는 국회의원의 정당한 직무 수행이라거나 일제하 강제동원 피해자의 정당한 법적 대리 활동이라 할 수 없다"라며 "오히려 송 의원과 양 변호사야말로 허위사실을 공표해서 이 전 교수 등 4인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라고 강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