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정치운명' 가를 이재명 대법원 선고, TV•유튜브로 생중계
상태바
'정치운명' 가를 이재명 대법원 선고, TV•유튜브로 생중계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7.14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프리존=최문봉 기자] 대권잠룡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허위사실 공표혐의’에 대한 상고심 선고가 TV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될 예정이어서 국민들의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대법원은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공직선거법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상고심을TV와 대법원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지사의 상고심은 오는 16일 오후 2시에 TV와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된다. 

원칙적으로 법정 내에서 방송 촬영은 할 수 없다. 다만 대법원 내규인 '법정 방청 및 촬영 등에 관한 규칙 '은 피고인이 동의하지 않아도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법원은 지난 2017년 공개 변론에 국한됐던생중계 대상이 판결 선고까지 확대되면서 규칙 개정이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건의 1심과 상고심이었다. 그러나 지자체장의 선고공판 생중계는 이 지사 사건이 처음이며 대법원 선고 사건만 따지면 이번이 두번째다.

앞서 대법원은 2018년 4월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를 시작으로 같은 해 7월과 10월 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사건 1심 선고와 이 전 대통령의 다스 횡령 사건 1심 선고가 각각 생중계됐다. 지난해 8월에는 처음으로 박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 상고심이 생중계되기도 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받고 있다.

재판부는 이 지사 혐의에 대해 1·2심은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는 무죄로 판단했다. 그러나 허위사실 공표 혐의는 1심은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대법원이  이 지사에 대해 원심을 그대로 확정하면 지사직을 상실하게 되고 당선무효형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면 일단 지사직은 유지할 수 있게 된다.

한편,  현행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되고 5년간 피선거권이 박탈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