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공수처 출범 법정기일 통합당 발목 잡기로 넘겨"
상태바
민주당 "공수처 출범 법정기일 통합당 발목 잡기로 넘겨"
"사법개혁·검찰개혁이라는 국민 요구 관철할 특단 조처 필요"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7.15 1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하고 있다. Ⓒ김정현 기자
김성회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하고 있다./Ⓒ김정현 기자

[뉴스프리존,국회=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법죄수사처(공수처) 출범 법정기한인 15일 "미래통합당의 거듭되는 발목잡기로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조차 구성하지 못했다"며 강력히 비판했다.

김성회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논평을 통해 "법정기한을 넘겨가며 국가기관 설치를 못하는 국회의 무능함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면서 "공수처 출범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통합당이 끝까지 공수처 설치를 반대하며 후보자추천위원회 구성조차 방해한다면, 사법개혁, 검찰개혁이라는 국민의 요구를 관철할 특단의 조처가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공수처의 조속한 설치를 위해 민주당은 모든 의사일정에 협조할 준비가 돼있다"며 "국민만 보고 국민의 편에서 법을 지키는 국회가 돼야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공수천는 권력기관을 포함한 고위공직자 부정부패를 독립적으로 조사하고 기소하기 위한 곳으로 권력기관 개혁과 공직 도덕성 확립에 큰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데 이를 출범시켜야할 국회가 법률에 따른 의무를 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직자의 위법과 탈법을 조사하는 기관 출범을 공직자인 야당 의원들이 막고있는 현실이 안타깝다"고 피력했다.

박주민 최고위원도 "통합당은 합리적이지도 않고 타당하지도 않은 이유를 들어서 공수처 설치를 위한 진행을 가로막고 있다"며 "국민의 전폭적인 지지로 만들어진 공수처이니 만큼 출범을 연기하는 것은 민의를 배신하는 일이며 국회의 책임을 방기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최고위원은 "공수처장 후보는 그 누구도 미래통합당이 반대하면 될 수가 없는 구조"라며 "통합당은 하루 속히 후보추천위원회의 위원추천 등의 절차를 진행하고 후속 조치에 대한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