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05/12 16시 기준

한국 확진자 10,909

한국 퇴원자 9,632

중국 확진자 82,918

중국 사망자 4,633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프로야구, 26일부터 관중 입장…마스크 착용 의무, 정원의 10%만 허용
상태바
프로야구, 26일부터 관중 입장…마스크 착용 의무, 정원의 10%만 허용
축구 8월 1일부터 관중입장 가능..
  • 성종현 기자
  • 승인 2020.07.24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프리존= 성종현 기자] 프로야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거리두기와 생활속 거리두기로 단체 관람등 못했으나 오는 26일부터, 프로축구는 다음달 1일부터 관중 입장이 허용한다고 전하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와관련하여 24일 정세균 국무총리 지시에 따라 이같이 관중 입장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으며 또한, KBO는 이와관련하여 오는 26일 프로야구 경기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관중 입장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실행 중인 광주는 당분간 무관중 경기를 지속한다고 하였다.

반면, 프로축구의 경우 준비 기간이 필요하다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요청에 따라 8월1일로 입장 시점을 늦췄다. 규모는 프로야구와 같은 10%다. 이와 별도 KBO는 경기 관람 시 모든 관중은 입장할 때 체온을 책정하고 'QR코드'를 발급받아야 하며 야구장 내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 입장이 가능하다.

입장한 이후에는 동반인도 한 칸 이상 좌석 간 간격을 두고 앉아야 하며, 비말 분출이 우려되는 구호나 응원가, 접촉을 유도하는 응원 등은 제한하기로 되어 있다.

반듯이 입장과 함께 관람객 정보 확인을 위해 입장권 구입은 온라인 예매 및 카드 결제만 허용가능하다.

한편, 경기 야구장 내에서 식음료 매장은 일부 운영되지만, 관람석에서의 취식 행위 및 음식물 반입은 당분간 금지이며 밀폐된 흡연실 운영도 금지됀다고 전하였다.

사진: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