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군산시, 인구문제 위기를 기회로
상태바
군산시, 인구문제 위기를 기회로
전화위복의 전환점으로 다채로운 사업 펼쳐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7.2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청 전경./ⓒ전광훈 기자
군산시청 전경./ⓒ전광훈 기자

[뉴스프리존,전북=전광훈 기자] 전북 군산시(시장; 강임준)가 인구 심리적 마지노선인 27만이 무너지자 인구 증가 정책 발굴에 행정력을 집중하는 등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29일 시에 따르면 지난 2월 올해 첫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해 군산시 인구 현황 및 5개 분야 58개 중점 추진사업에 대한 보고와 정책개선에 대한 건의 및 향후 군산시 인구정책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위원회는 부시장을 위원장으로 국장급 관계 공무원 6명, 시의원 및 각 분야별 전문가 8명 등 총 15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또한 4월부터는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고 지역실정에 맞는 실질적 인구정책의 집중발굴을 위한 군산형 인구정책 T/F팀 릴레이 간담회를 추진했다.

군산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과 실무진으로 구성된 인구정책 T/F팀은 인구정책 중점추진 부서과장 및 실무계장 등 총 6개 분야 T/F팀으로 구성을 완료했다.

분야별 회의에서 논의된 건수는 총 20건이며 이 중 12건은 신규사업, 8건은 계속사업에 대해 확대 및 개선에 대한 사항이다.

시는 인구문제 극복을 위해 하반기에도 끊임없이 다양한 사업과 행사를 운영할 계획이다.

가족의 소중함을 알리고 결혼·출산 친화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하여 ‘명랑 가족 사진전’을 구상하고 있으며, 또한 코로나 19의 장기여파로 인해 상반기에 시행하지 못했던 ‘찾아가는 인구교육’과 인구정책 시민원탁토론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내 4개 대학 우선 협약을 시작으로 ‘공공기관 및 단체 인구정책 실천협약’을 추진하고, 마지막으로‘미혼남녀 만남행사’를 개최해 올해 인구정책의 대장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군산시 인구가 위기인 만큼, 하반기에도 다채로운 사업을 통해 전화위복의 계기 마련에 만전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