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맹성규 의원, 학대받는·버림받는 동물 위한 '동물보호 패키지 법안' 발의
상태바
맹성규 의원, 학대받는·버림받는 동물 위한 '동물보호 패키지 법안' 발의
반려동물 친화적인 환경 조성 위한 '반려동물 친화공원법' 등 4건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뉴스프리존, 국회=김정현 기자]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남동갑)은 학대받는 동물, 버람받는 동물 구제 등 동물 보호 및 반려동물 친화적인 환경 조성을 위한 법률안인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 4건을 동물보호 패키지 법안으로 발의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공원 및 녹지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은 일부 지자체에서 운영 중인 ‘반려동물 친화공원’의 법적 근거를 마련해주는 법률 개정안이다.

다만 최근 목줄을 채우지 않은 채 반려견을 공원에 반입했다가 지나가는 행인 또는 다른 반려견에게 상해를 입힌 사건이 일어났던 것을 고려해 목줄을 채우지 않고 반려동물을 공원에 반입하는 행위에 부과하는 과태료 상한액을 상향 조정했다.

동물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은 동물학대 혐의로 조사를 받거나 재판 중에 있는 동물소유자로부터 피학대 동물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재범예방 치료프로그램 등을 이수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현행 법에는 반려동물을 소유한 자가 자신의 동물을 학대하더라도 피학대 동물을 격리할 법적 근거가 없다.

아울러 맹성규 의원은 제20대 국회에서 발의했던 '동물원 및 수족관의 관리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도 다시 발의했다.

해당 개정법률안은 동물원 또는 수족관을 휴·폐원하려는 경우 보유하고 있던 동물 등을 다른 동물원 또는 수족관에 유상 또는 무상으로 양도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동물원이나 수족관이 휴·폐원하더라도 동물들이 방치되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한 것..

맹 의원은 “이번 개정법률안 발의를 통해 동물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입법적 지원장치를 마련했다”며 “학대받는 동물, 버려지는 동물을 위한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우리 사회가 반려동물을 더욱 품을 수 있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더욱 치열하게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동물보호 관련 개정법률안에는 더불어민주당 고영인·이성만· 황운하·김철민·박성준·김영배·박상혁·이수진·한병도 의원, 정의당 이은주·배진교 의원,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 무소속 양정숙·이용호 의원 등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