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모바일,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매김
상태바
전북대병원 모바일,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매김
  • 전광훈 기자
  • 승인 2020.08.0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바일 앱 개통 1년만에 47만 건 접속... 하루 평균 200여명 이용
일정확인, 진료예약, 의료진찾기 등 선호... 제증명발급 서비스 제공 예정
전북대학교병원 ‘고객용 스마트 모바일 앱’/ⓒ전북대학교병원
전북대병원 ‘고객용 스마트 모바일 앱’/ⓒ전북대학교병원

[뉴스프리존=호남] 전광훈 기자=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이 ‘고객용 스마트 모바일 앱’ 오픈 1년간 접속 횟수가 47만 건에 이르는 등 환자들의 큰 호응 속에 병원을 편리하게 이용하는 새로운 트랜드로 자리잡고 있다.

병원은 하반기 중에는 제증명 발급서비스 신설 및 실손보험 청구 전체 보험사 확대 등 고객이용 서비스를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4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고객용 스마트 모바일 앱’을 오픈한 이후 현재까지 1년 동안 하루 평균 200여명 꼴인 7만6610명이 방문했으며, 이들의 누적 접속건수가 47만2388건에 이르고 있다.

지난 1년간 전북대병원 모바일 앱 이용현황을 보면 본인진료일정 확인이 14.2%로 가장 많았으며, 진료예약(12.9%), 의료진 찾기(11.1%), 예약조회 및 취소(7.6%), 검사결과조회(5.2%), 진료내역조회(5.2%) 등의 순이었다.

이밖에도 고객들은 앱을 통해 진료비결제, 실손보험청구, 처방약조회, 수납내역확인, 진료시간표확인, 진료도착확인, 건강수첩 등 병원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를 골고루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남천 병원장은 “모바일 앱을 통해 보다 많은 환자와 고객들이 편리하고 신속하게 병원을 이용할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환자중심의 콘텐츠를 적극 개발해 이용객들의 편의를 증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대병원 모바일 앱을 설치하려면 안드로이드 또는 구글 앱스토어에서 ‘전북대학교병원’을 입력하고 다운받으면 된다.

모바일 앱에서는 진료예약에서 진료비 결제, 전자처방전 확인, 실손보험 청구, 맞춤형 건강관리서비스까지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