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김진애 "세금 열심히 내라…통합당 의원 향해 한 것"
상태바
김진애 "세금 열심히 내라…통합당 의원 향해 한 것"
"종부세 내는 1%에 통합당 의원 많다는 얘기"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05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김정현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김진애 열린민주당 원내대표는 4일 본회의장에서 "부동산 값이 올라도 우리는 문제 없다. 다만 세금만 열심히 내십시오"란 발언이 논란이 되자 "미래통합당 의원들을 향해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발언 직후 논란이 되자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해당 발언은 당시 야유를 하는 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여러분(통합당 의원)이 고가 아파트에 살더라도 부동산 가격이 올라도 우리는 문제없습니다. (통합당) 의원님들 세금만 열심히 냅시다. 그리고 불로소득에 따른 개발이익을 환수할 수 있게 해주십시오. 그렇게 해서 세금이 모이면 우리는 공공임대주택에 투입할 수 있습니다'라는 발언이었다"고 해명했다.

또한 김 원내대표는 5일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 어제 현장에서 공공임대주택 얘기를 하니까 야유가 굉장히 많이 쏟아졌다"면서 "(그래서) 통합당 의원들에게 한 말이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공공임대주택 보급률이 10%도 안돼 그 문제를 이야기 하니까 '왜 진작 짓지 그랬어'라고 해서 그렇게 못 지은 이유, 종합부동산세, 잘 세금을 많이 거둬주시면 더 많이 지을 수 있다. 그 이야기를 하는 과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요새 고가 아파트에 사는 통합당 의원들이 정말 많으며 (아파트 가격이) 많이 오르기도 했는데 '그렇게 올라도 우리는 문제를 안 삼겠다. 다만 세금을 열심히 걷는 것에 대해서 좀 찬동을 해 주어야 되는 것 아닌가'란 뜻으로 이야기 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애 원내대표는 "종부세 내는 사람들이 1% 밖에 안되며 (통합당 의원 중에) 1%에 속해 있는 분들이 많다는 얘기다. 그런데  이번에 좀 올리면 아마 그 퍼센트가 오른다"며 "그분들은 말하자면 사회적 연대의식을 가져주는 것 역시 세금을 통해서 법적으로 하는 게 제일 좋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