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의원들, 윤석열 해임건의안 제출 주장 등 '총공세'
상태바
민주당 의원들, 윤석열 해임건의안 제출 주장 등 '총공세'
김두관 "윤 총장 끌어내리고 검찰개혁안 관철시키기 위해 앞장"
이재정 " 검찰 개혁의 걸림돌,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되는 사람"
신동근 "정치를 한다면 본격적으로 정치에 나서는 것이 맞아"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8.0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뉴스프리존DB
윤석열 검찰총장.Ⓒ뉴스프리존DB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퇴를 공개적으로 요구한데 이어 의원들도 해임건의안 제출을 주장하는 등 등 연일 강도 높은 총공세를 벌이고 있다.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정치적으로는 독립했지만 중립을 잃어버린 윤석열 검찰은 해체 수준의 개혁을 해야 하고, 가장 먼저 윤 총장 해임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의 연설문은 사실상 정치 출사표였다"며 "정치를 하겠다는 사람을 검찰총장 자리에 그대로 두는 것은 국회가 역할을 방기하는 것으로 소원대로 정치를 하도록 보내 주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해임촉구결의안을 만들겠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검사징계법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열고 해임 절차를 밟아 달라"고 요청했다.

김두관 의원은 "(윤 총장은) 국민이 뽑은 정부를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했다"면서 "해임해야 할 사유는 너무 명백하다"고 힘줘 말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은 신고식에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되어야 한다'고 했지만, 특별한 사람에게만 불공평하게 법을 집행했다"면서 "노골적으로 특정 정치세력의 보호자를 자처한 정치검찰을 그대로 둘 수 없으며 ‘국민검찰’ ‘공정검찰’을 목표로 검찰개혁을 완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여당이냐 야당이냐, 진보냐 보수냐, 부자냐 빈자냐, 재벌이냐 골목가게 주인이냐를 가리지 않고, 공정하게 법치를 구현할 국민검찰을 만들라는 민심을 따라야 한다"며 "국회는 해임결의안을 통과시키고 추미애 장관은 지체 없이 징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끝으로 "검찰은 순수 소추기관으로 전환하고, 수사기능은 경찰의 국가수사본부와 통합해서 국가수사청으로 독립해야 한다"며 "우선 윤 총장부터 끌어내리고 김두관 검찰개혁안을 관철시키기 위해 피흘릴 각오를 하고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재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 안에서 자진사퇴하라, 해임을 건의해야 한다는 주장들까지 나오고 있지 않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저는 이전에라도 (윤 총장이) 그 자리에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리를 물리는 방식은 여러가지가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선택의 문제이고 정무적 판단이 필요한 문제"라며 사실상 사퇴를 촉구했다.

이 의원은 "윤 총장이 왜 지금까지 남아서 검찰개혁의 걸림돌이 되는, 그 상징으로 버텨야 하는가에 대해서 근원적으로 생각해 봐야 한다"며 "윤 총장이 1년을 버티면서 막아온 것이 무엇인지 정말 스스로가 (돌아보고 거취를 결정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신동근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윤 총장이 정치를 한다면 본격적으로 정치에 나서는 게 맞고, 그게 아니라면 직분에 충실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윤 총장의 발언은) 의도적이고 작심한 발언으로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발언이라면 굉장히 심각하다"면서 "인식 자체가 굉장히 놀랍고 사실이라면 검찰개혁 반대를 넘어서서 반정부 투쟁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정부를 독재와 전체주의라면서 검찰총장직을 유지한다면 이는 독재와 전체주의 대열에 합류하는 것과 뭐가 다르냐"면서 "물러나서 본격적인 정치의 길로 들어서는 것이 현명할 것"이라고 사퇴를 압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