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음도(陰島) 에서 유래 "섬처럼 생긴 육지마을" 음섬포구
상태바
[포토] '음도(陰島) 에서 유래 "섬처럼 생긴 육지마을" 음섬포구
  • 오종준 기자
  • 승인 2017.10.18 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뉴스프리존=오종준 기자]음섬포구는 예전에 '음도(陰島)'라고 부른 데서 유래한 "섬처럼 생긴 육지마을" 로 알려져있고 신평면 매산리에 속한 음섬포구는 행담도와 함께 오래 전부터 굴과 바지락, 숭어가 잘 잡히던 곳이다.

예전에는 조수간만의 차가 심해  갯벌의 물이 빠지면 음섬포구에서 행담도까지 걸어 다닐 수 있었다고 해 행(行)담도라 이름 붙여졌다고 한다.

음섬포구에서 맷돌포까지 약 3km 구간에 해안 산책로가 조성되어 잇으며 해안 산책로를 따라 걸으면 행담도와 서해대교, 아산만, 포구 선착장 과  한적한 해안경관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서해대교가 더 가까이 내다보이고 지금은 휴게소가 들어선 행담도도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당진시에서 음섬포구 바닷가와 서해대교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도록 길이 42.5m의 전망데크와 파고라, 벤치, 공중화장실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시민과 관광객들이 멋진 해안경관을 즐길수 있도록 쉼터를 조성해 놓았다.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 음섬포구의 갯벌/ⓒ오종준 기자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