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구충곤 화순군수 “긴급 조치․복구한 피해 지역 추가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조치”
상태바
구충곤 화순군수 “긴급 조치․복구한 피해 지역 추가 피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조치”
동복댐 방류, 화순 동복 주민 대피…화순군, 피해 복구 총력
도로·농경지 등 침수 피해 잇따라...전 직원 비상근무, 복구 지원
백아면 누적 강수량 510mm...외출 자제 등 행동요령 실천 당부
  • 박강복 기자
  • 승인 2020.08.0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7일부터 집중호우 피해 현장과 위험 지역을 방문해 복구 상황과 안전 관리 상태를 점검했다. 구 군수는 8일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동복댐 물을 방류에 따라 동복천 인근 마을 주민들이 대비하고 있는 화순 동복초등학교 체육관을 방문했다./ⓒ화순군
구충곤 화순군수는 7일부터 집중호우 피해 현장과 위험 지역을 방문해 복구 상황과 안전 관리 상태를 점검했다. 구 군수는 8일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동복댐 물을 방류에 따라 동복천 인근 마을 주민들이 대비하고 있는 화순 동복초등학교 체육관을 방문했다./ⓒ화순군

 

[호남=뉴스프리존]박강복 기자=연이틀 이어지고 있는 집중호우로 호우·산사태 경보가 발효 중인 전남 화순 지역에서도 하천 방제 유실, 도로 침수 등 피해가 늘고 있다.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7일 호우경보가 발효된 후 구충곤 군수의 특별지시에 따라 전 직원이 비상근무에 돌입, 24시간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신속 대응 조치에 행정력을 총동원했다.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동복댐 물을 방류하면서 동복천 인근 마을의 주택, 농경지 등이 침수됐다. 사진은 댐 방류 이후 동복면 연월2리를 오가는 연월교가 물에 잠긴 모습이다. 연월교 침수로 이 마을 주민들이 고립됐다./ⓒ화순군
광주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가 동복댐 물을 방류하면서 동복천 인근 마을의 주택, 농경지 등이 침수됐다. 사진은 댐 방류 이후 동복면 연월2리를 오가는 연월교가 물에 잠긴 모습이다. 연월교 침수로 이 마을 주민들이 고립됐다./ⓒ화순군

 

8일 화순군에 따르면, 집중호우로 동복천 물이 불어난 데다 동복댐의 수위가 높아지자 광주광역시상수도사업본부가 댐 물을 방류하면서 동복면 지역 저지대 다리와 농경지, 주택 등이 침수 피해를 당했다.

▲동복댐 방류, 동복천 인근 마을 주민 대비...농민 1명, 물꼬 작업하다 사망

화순군의 대비 명령에 따라 천변리, 한천리 등 마을 주민 150여 명이 화순동복초등학교 실내체육관에 대피하고 사평면 일부 주민들도 안전지대로 대피했다.

그러나, 동복댐과 가장 가까운 곳에 있는 동복 연월2리 주민들은 순식간에 불어난 물에 다리가 잠기면서 고립됐다.

군은 대피 주민, 고립된 주민의 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동복천 범람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긴급 조치·지원하고 있다.

인명 피해도 있었다. 8일 오전 한천면에 사는 60대 농민이 논 물꼬 작업 중 물에 빠져 사망했다.

화순군은 7일부터 8일 오전 9시까지 평균 강수량이 234.6mm로 지역에서 가장 많은 비가 내린 이서면 강수량은 366mm, 최소 지역인 이양면도 139.5mm를 기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빗줄기가 거세지면서 8일 오후 2시 10분 기준 화순군 백아면 옥리는 일일 강수량이 217.5mm(7일부터 누적 510mm)에 달했다.

▲도로 침수, 파손 등 피해 커져...전 직원 비상근무, 피해 복구 지원

호우경보 발효 이후 화순에서도 도로, 주택, 상점, 농장, 다리 등 공공·사유시설 피해가 잇따랐다.

7일 화순읍 삼천교는 교각 침하로 상판이 파손되고, 동면 동천 제방이 일부 유실돼 통행을 통제 중이다. 군은 이날 삼천교와 동천 일대에 안전시설 설치 등 긴급 조치했다.

화순읍·동면·도곡면·이서면 등 화순 곳곳에서 토사 유실과 낙석, 도로 침수 등으로 한때 통행을 통제하던 도로가 여러 곳이었다. 현재는 삼천교, 동천 인근 도로, 동복면 연월교, 사평면-동복면을 오가는 일부 도로를 제외한 피해 지역은 긴급 복구가 완료돼 통행이 가능하다.

농작물과 주택 침수 피해도 있었다. 벼과 과수 농경지 등 2.7ha가 침수 피해를 보고 주택 침수 피해 신고도 잇따라 양수기와 인력을 지원해 응급조치했다.

화순군은 7일 오후부터 전 직원이 비상근무에 임하며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피해 복구를 지원하고 있다.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중심으로 20개 실·과·소와 13개 읍·면이 긴급 대응체계를 구축해 침수, 하천 범람, 시설물 파손, 토사 유실 등 피해 상황을 점검하며 신속 복구와 추가 피해 예방 활동을 펼치고 있다.

군청 직원들은 육군 6753부대원들과 함께 침수된 화순읍 신기리 소재 30여 가구의 피해 복구를 돕는 등 피해 복구에 나섰다.

구충곤 군수도 7일부터 피해 현장과 위험 지역을 곳곳을 방문, 피해 상황과 안전 관리 상태를 점검하며 피해 신속 복구와 예찰 활동 강화 등을 강조했다.

구 군수는 “긴급 조치, 복구한 피해 지역은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 조치를 확실하게 해 달라”며 “동복천 등 하천 범람, 산사태와 토사 유실 등 위험 지역에 대한 예방 조치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구 군수는 “주민들께서는 침수 도로나 다리, 범람 위험이 있는 하천 등 위험 지역 접근을 금지하고 논 물꼬 작업 등을 위해 외출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며 “거주지와 주변 상하수도·축대·도로 등 시설물 파손이 발견되면 군청이나 읍·면에 신고해 추가 피해 예방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