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낙동강 본류 둑 붕괴, 31조 투입 홍수 예방효과 0원..주민들 "사대강 사업 때문에.."
상태바
낙동강 본류 둑 붕괴, 31조 투입 홍수 예방효과 0원..주민들 "사대강 사업 때문에.."
  • 이명수 기자
  • 승인 2020.08.10 10:4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뉴스프리존]이명수 기자= 집중호우가 계속되면서 경남 창녕군 이방면 합천창녕보 상류 260m 지점의 낙동강 본류 둑이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터졌다.

이명박 정권의 4대강 사업으로 건설한 보 때문에 불어난 강물이 하류로 신속히 빠져나가지 못하는 바람에 생긴 사고다. 

 9일 새벽 경남 창녕군 이방면 합천창녕보 상류 260m 지점의 낙동강 본류 둑이 붕괴됐다. 임채현 창녕군 농업기반계장 제공 ⓒ한겨레
 사진: 9일 새벽 경남 창녕군 이방면 합천창녕보 상류 260m 지점의 낙동강 본류 둑이 붕괴됐다. 임채현 창녕군 농업기반계장 제공 ⓒ한겨레

한겨레 보도에 따르면 창녕군 이방면 장천리 토박이 주민들은 “지금까지 살면서 낙동강 둑에서 물이 새는 것은 봤어도, 둑이 터지는 것은 처음 봤다. 4대강 사업을 한다면서 낙동강에 보를 만들고 둑을 높일 때부터 언제고 이런 일이 벌어질 줄 알았다”고 말했다.

낙동강 본류 둑이 터진 것은 4대강 사업때 건설한 합천창녕보와 둑  때문이라는 것이다.

9일 새벽 쏟아져 나온 강물이 덮치면서 장천리·송곡리·거남리 등 이방면 일대 마을이 물에 잠겼고, 도로가 끊기면서 옥야리 등 마을이 고립됐다.9일 새벽 2시께 경남 창녕군 이방면 장천배수장 지점의 낙동강 본류 둑이 불어난 강물의 수압을 견디지 못하고 50m가량 붕괴됐다.

이채현 창녕군 농업기반계장은 “새벽 4시께 낙동강 둑이 터졌다는 연락을 받고 현장에 나왔을 때는 이미 강물이 둑 너머로 쏟아져 들어와 일대 마을과 들판이 물에 잠긴 상태였다”고 말했다.

창녕군은 중장비를 동원해 사고지점에서 1㎞쯤 떨어진 곳에 임시 둑 여러 개를 쌓아 강물이 마을 쪽으로 더 이상 밀고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 또 물에 잠긴 마을 주민 160여명을 이방초등학교 등으로 대피시켰다.

국도 67호선, 지방도 1032호선 등 도로가 물에 잠기면서 이방면 일대 여러 마을이 고립된 상태이다. 119구조대는 고무보트를 타고 여러 마을을 다니며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박창근 가톨릭관동대 교수(토목공학과)는 “합천창녕보 건설로 낙동강 물 흐름이 느려진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불어난 물을 빼내기 위해 보 수문을 완전히 열었지만, 유입량이 방류량보다 많았기 때문에 보 상류의 수위는 계속 올라갔다. 결국 낙동강 본류의 둑이 높아진 수압을 견디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두번째 원인은 ‘파이핑 현상’ 때문이다. 콘크리트 구조물과 흙 구조물의 결합 부분은 다른 부분보다 약해서 물이 스며들기 쉽고, 시간이 지나면 구멍이 생겨서 결국은 전체 구조물을 붕괴시키는데, 이것이 파이핑 현상이다. 이번에 낙동강 둑이 터진 지점은 장천배수장이 있는 곳이다. 콘크리트 구조물과 흙 구조물이 결합한 가장 약한 부분이 터진 것인데, 평소 철저히 관리하지 않아 ‘파이핑 현상’을 막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한씨 2020-08-11 13:36:02
4대강 사업 다시 검토해주세요

김씨 2020-08-10 22:19:11
설치해놓고 적폐라고 관리를 안하니 버티겠냐 ㅋㅋ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