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양승조 충남도지사, “인도네시아에 해외통상사무소 설치할 것”
상태바
양승조 충남도지사, “인도네시아에 해외통상사무소 설치할 것”
- 신남방 시장 진출의 관문이자 교두보 ‘인도네시아’…“코로나19로 단계적 추진”
- ‘공주 중학동·당진 신평면’ 읍면동장제 시범사업 추진…2년간 시범 운영
  • 박성민 기자
  • 승인 2020.08.10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가 인도네시아에 해외통상사무소를 설치하고 도내 기업들의 수출과 무역 활동을 지원한다./ⓒ박성민기자
충남도가 인도네시아에 해외통상사무소를 설치하고 도내 기업들의 수출과 무역 활동을 지원한다./ⓒ박성민기자

[내포=뉴스프리존] 박성민기자= 충남도가 인도네시아에 해외통상사무소를 설치하고 도내 기업들의 수출과 무역 활동을 지원한다.

양승조 지사는 10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실국원장회의에서 “정부가 신남방정책을 주요 전략으로 삼은 이유는 최근 아세안과 서남아지역이 평균 경제성장률 5%의 놀라운 발전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남방 시장 진출의 관문이자 교두보가 바로 인도네시아”라며 “오는 10월 인도네시아 서자바주와 교류관계를 설정하고 해외통상사무소를 설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의 인구는 2억 7000만 명이며 아세안 지역의 40%를 차지하고 있다.

인도네시아의 GDP(국내총생산)는 1조 415억 달러이며 아세안 내 GDP의 35%를 차지하고 있다.

스탠다드차타드의 보고서에 따르면 오는 2030년 인도네시아의 경제규모는 세계 5위권 내에 진입한다는 것.

양 지사는 “코로나19 확산 분위기를 감안해 단계적으로 통상사무소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며 “먼저 코트라 자카르타 무역관 ‘원루트 사업’에 참여하겠다. 이후 운영성과와 코로나19 종식 등을 고려해 추후 정식으로 해외통상사무소를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양 지사는 개방형 읍면동장제 시범사업을 추진한다고도 밝혔다.

도는 우선 ‘공주시 중학동’과 ‘당진시 신평면’을 선정했다.

이어 오는 2021년 1월 임용 후 2년 동안 시범 운영을 해보고 결과를 통해 확대 검토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