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박주민, 행정청 답변 지연...1위 보건복지부,2위 환경부, 3위 법무부
상태바
박주민, 행정청 답변 지연...1위 보건복지부,2위 환경부, 3위 법무부
“국민의 권리침해를 최소화 위한, 행정심판 일원화 검토 필요”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8.10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 국회의원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 국회의원이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프리존

[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국회의원(법사위, 서울 은평갑)은 10일 행정청의 답변서 제출에 대한 규제를 통한 국민의 실효적인 권리구제를 보장하기 위한 '행정심판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중앙행정심판위원회 업무와 관련해 2017년~2019년 각부처별 행정심판 답변서 제출기한 및 답변서제출기한에 따른 행정심판 재결기간 등에 관한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연간 25건 이상의 행정심판청구를 받은 행정부처들 중 보건복지부가 2019년 답변서 제출 평균소요일수가 101.6일로 답변서 제출을 가장지연시켰고, 그 다음으로는 환경부가 58.9일, 법무부가 36.1일로 나타났다.

또한 보건복지부의 경우, 2018년에는 91.1일, 2017년에는 55.4일로 매년 답변서 지연제출부처 상위권에 들고 있다.

반면, 행정안전부는2019년 13.5일로 가장 신속하게 답변서를 제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은 “행정심판법 제24조는 피청구인 행정청이 심판청구서를 받은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답변서를 제출하도록 규정되어 있다는 점을 고려하여 볼 때, 정부 각 부처들이 행정심판청구에 대한 답변서를 제출하면서 행정심판법 제24조를 제대로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행정심판법 제45조는 행정심판청구서접수일로부터 60일이내에 행정심판 재결이 나와야하고, 부득이한 경우에 한하여 30일만 연장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즉, 행정심판청구일로부터 최대 90일이내에는 행정심판절차가 마쳐져야 한다"며  "보건복지부가 행정심판 답변서 제출에 2019년 평균 101.6일, 2018년 평균 91.1일이 소요되었다는 것은 보건복지부가 행정심판청구를 받은 행정심판은 평균적으로 답변서의 제출 자체가 행정심판의 법정 종결일이 지나서야 제출되었다" 고 질책했다.

박 의원은 이와 관련,  “정부 각 부처들이 행정심판법이 정한 법정기한을 지키지 않아서, 행정심판이 법정기한을 초과함은 물론이고 과도하게 지연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 답변서가 지연제출되고, 행정심판이 지연되는 것은 현행 행정심판법에 행정청이 답변서를 지연제출하는 경우에 대해 행정심판위원회가 달리 조치할 수 있는 절차를 두고 있지 않기 때문에 행정심판위원회는 행정청의 답변서 제출을 그저 기다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 의원은 “ 행정청이 답변서를 법정기한내에 제출하지 않으면, 행정심판위원회가 답변서 제출을 촉구할 수 있게 하고, 그럼에도 행정청이 답변서를 제출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행정심판위원회가 답변서 제출과 무관하게 행정심판절차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하는 개정안을 마련하였다”고 밝혔다.

또한 “ 각 행정청의 답변서 제출 법정시한 준수여부에 대하여 공표할 수 있도록 하여, 행정청의 행정심판법 준수여부를 상시적으로 감시받을 수 있도록 개정안에 명시하였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행정심판이 국민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권리구제를 위해 도입된 제도인 만큼 입법취지에 따라 행정청이 당연히 준수하여야 하는 답변서 법정제출기한을 준수하여야 할 것임에도, 그렇지 못한 현실이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며 개정안 발의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행정심판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에는 박주민 의원 외에 기동민, 유동수, 이원택, 이형석, 이수진(비례), 김경만, 양정숙, 장철민, 김철민, 김두관, 윤미향, 이탄희, 권칠승 의원 등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