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순창군, ‘순창 단오제’고증 복원 관계 전문가 기획회의 개최
상태바
순창군, ‘순창 단오제’고증 복원 관계 전문가 기획회의 개최
민족 전통 세시풍속 문화의 정체성 상징...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 선양
  • 김병두 기자
  • 승인 2020.08.10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창군은 지난 8일 순창 단오제의 고증 복원을 위한 관계 전문가 기획회의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사진제공=순창군)
▲순창군은 지난 8일 순창 단오제의 고증 복원을 위한 관계 전문가 기획회의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사진제공=순창군)

[ 호남=뉴스프리존]김병두 기자=전북 순창군이 우리 민족 전통 세시풍속 문화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순창 단오제’를 고증 복원하고,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선양하기 위한 첫 발걸음을 내디뎠다.

순창군은 지난 8일 순창 단오제의 고증 복원을 위한 관계 전문가 기획회의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순창군이 주최하고, (재)조선문화유산연구원이 주관한 이날 회의는 중앙대학교 송화섭 교수 등 역사학, 민속학, 국악, 향토사 전문가 7명이 참석한 가운데 각자 준비한 자료를 발표하고, 토론하는 자리가 이어졌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환영인사를 통해 “순창 단오제는 고려시대 이래 약 700년간 풍년을 기원하고, 지역민의 단합을 공고히 한 일종의 축제 행사”라면서“이번 기획회의를 통해 순창 단오제의 고증과 복원을 위한 학술적 토대가 마련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회의를 통해 참석 전문가들은 “순창 단오제는 고려시대 이후 일제강점기에 탄압으로 중단되기까지 대모산성(일명 홀어머니산성, 전라북도 문화재자료 제70호)에서 거행되었다”며 “성황신앙의 역사가 목판에 기록된 ‘순창성황대신사적현판(국가민속문화재 제238호)’과 대모산성에 대한 학술자료의 고증과 분석을 통해 원형 복원의 재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순창 단오제에 대한 구전 자료의 채록과 강원도 강릉, 경기도 시흥, 전남 영광 법성포 등 타 지역에서 전승되고 있는 단오제 사례에 대한 정확한 조사와 분석을 통해 복원 재현되어야 그 역사적 의미가 크다”라는 의견을 모아, 순창군에 건의문을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