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진주시,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개최
상태바
진주시, '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개최
- 이달 10일∼23일 까지, 시청 1층서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주제로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08.1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주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10일∼23일까지 진주시청 1층 로비에서「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한다./ⓒ진주시
진주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10일∼23일까지 진주시청 1층 로비에서「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한다./ⓒ진주시

[경남=뉴스프리존] 정병기 기자= 경남 진주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10일∼23일까지 진주시청 1층 로비에서「진주소년운동 100주년 기념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시대를 열다! 진주소년운동 100년’을 주제로 하여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 진주 등 3개 분야의 작품들을 전시하고, 포토 존을 설치하여 추억의 사진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제1전시 ‘한국소년운동 깃발을 올리다!’에서는 진주가 한국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알리는 공간과 함께 진주의 옛 모습을 사진으로 살펴 볼 수 있도록 했으며, 제2전시 ‘100년 전 어린이를 만나다’에서는 옛 동요, 잡지, 만화, 동화, 포스터 등 100년 전 어린이들에게 소중하게 활용되었던 자료들을 전시한다. 마지막으로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에서는 진주소년운동 100년 후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성장한 진주를 만날 수 있다.

진주소년운동은 1920년 8월 전국 최초로 진주소년회가 발족하면서 시작되었으며, 진주소년회를 이끈 주역은 강영호, 고경인, 강민호, 박춘성씨 등 이었다. 1921년 3월에는 강민호를 비롯한 8명이 독립만세운동을 벌이려다 체포되어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진주소년회는 ‘어린이 날’제정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으며, 1923년 방정환을 비롯한 강영호, 고경인 등 동경 유학생들이 색동회를 창립하고 처음으로 어린이 날 행사를 시작했다.

조규일 시장은 “이번 전시는 진주소년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진주가 우리나라 소년운동의 발상지임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고 그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준비하였다”고 밝히고, “이 같은 진주소년운동의 토대가 있었기에 오늘날 진주가 아이들이 행복한 도시로 발전할 수 있게 되었다”며 그 정신이 면면이 이어져 오고 있음을 강조했다.

리영달 (사)진주문화사랑모임 명예이사장은 “지금까지도 그랬지만, 진주소년운동을  기억하고 알리는데 진주문화사랑모임이 늘 함께 할 것”이라며 “우리의 작은 노력들이 아이들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8월 10일 개최된 개장식에서는 진주소년운동을 주도해 온 강영호씨 유족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전시회 관람문의는 진주시청 문화예술과로 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