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청와대 수석 인사 , 여야 엇갈린 반응
상태바
청와대 수석 인사 , 여야 엇갈린 반응
- 민주당 ‘책임 막중’, 통합당 ‘사의표명 쇼’, 정의당 ‘과감한 쇄신 필요’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8.10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10일  후임 수석인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10일 후임 수석인사와 관련해 브리핑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청와대는 10일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과 김종호 민정수석,김제남 시민사회수석 등 후임 수석에 대해 인사를 단행했다. 하지만 여야는 문재인 대통령이 일부 청와대 수석을 교체한 것과 관련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최재성 신임 정무수석에 대해 "뛰어난 정무적 역량으로 여당은 물론 야당과 활발한 소통을 이어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한 김종호 신임 민정수석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고 평가하며 김제남 시민사회수석에 대해선 "다양한 경험으로 우리 사회의 갈등 사안을 조정,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라며 "대통령 말대로 부동산 정책이 효과를 발휘하려면 정책라인에 대한 책임 있는 인사 조처를 통해 정책 기조 전환의 의지를 보여줬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홍남기 경제부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김상조 정책실장 모두 건재하고 노영민대통령 비서실장마저 유임돼 청와대 참모진의 사의 표명은 그저 '쇼'가 돼버렸다"며 "우리삶의 영향을 미치는 경제라인을 교체하라"고촉구했다.

정의당 김종철 선임대변인은 "청와대와 정부의 정책라인에 대한 평가가 빠진 인사로 한계가 크다"며 "주요 정책라인에 대한 과감한 쇄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