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양정숙 의원, '일제강제동원•위안부 피해자 배상' 법안 발의
상태바
양정숙 의원, '일제강제동원•위안부 피해자 배상' 법안 발의
“피해자 유족들의 실질적인 구제가 빠르게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8.1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양정숙 의원(과방위,무소속 비례대표)은 12일,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위안부 피해자에게 실질적인 배상액을 지급하고 일본 정부·기업의 책임의식을 견인하기 위한 「일제강제동원 및 위안부 피해자 인권재단의 설립에 관한 법률」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사진은  무소속 양정숙  국회의원(과방위,비례대표) ⓒ뉴스프리존
사진은 무소속 양정숙 국회의원(과방위,비례대표) ⓒ뉴스프리존

앞서 일제강제동원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대한변호사협회(대한변협)은 2009년 일제피해자인권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소송 지원, 간담회 개최, 법안 마련, 성명서 발표 등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함께 싸워왔다.

양 의원은 “과거 대법원의 일제강제동원 피해자들에 대한 확정판결로 피해자들의 손해배상 채권이 인정된 바 있다” 그러나 “일본 기업들은 판결에 따른 실체법상 배상책임을 부인하며 강제집행절차를 위한 압류결정문 송달을 받지 아니하거나, 공시송달로 효력이 발생한 압류명령에도 항고하는 등으로 집행절차를 지연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피해자들 및 유족들에 대한 현실적, 실질적 손해배상은 아직도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으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해서도 책임을 부인하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양 의원은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위안부 피해자에게 배상금을 지급하기 위한 재단을 설립하는 법안을 발의해 각 피해자들에게 실질적인 손해배상금을 지급, 피해자들의 고통을 치유하고 국민통합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양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의 주요 내용은 일제강제동원 및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지급할 배상금의 재원은 ‘기부금’이 아니라 일본 정부 및 전범기업이 손해배상의 취지로 신탁한 ‘신탁금’에서 지급되도록 하여 실제 가해자가 피해자에게 불법행위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는 것임을 명백히 규정했다.

또한 ‘가해자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집행에 이해관계가 있는 제3자’가 배상금 상당액을 재단에 공탁하고, 이를 제3자의 대위변제로 보아 제3자가 해당 일본 기업에게 구상권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하여, 본질적인 손해배상 채무는 가해자인 일본 정부 및 일본 기업이 지도록 했다.

한편 이 법안은 피해자들에게 지급될 배상금은 가해행위 인정을 전제로 신탁된 손해배상금으로 하되, 제3자 대위변제를 통해 피해자 및 유족에게 신속한 손해배상금 수령을 할 수 있도록 규정함으로써 국민적 정의 감정과 실리를 모두 도모하고자 한 점이 주요 특징이다.

양 의원은 “피해자들 및 유족들이 일본 정부 및 일본 기업 등 불법행위자들로부터 손해배상을 받지 못한 채 고령의 나이로 사망하고 있다”며, “이 법이 신속하게 시행되어 피해자들 및 유족에게 실질적인 피해 구제가 빠르게 이루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