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통합당, "민주당, 또 성추행 의혹, 사과로 끝나선 안돼!"
상태바
통합당, "민주당, 또 성추행 의혹, 사과로 끝나선 안돼!"
13일, 황규환 부대변인... "해당 시의원은 즉각 사퇴해야" 촉구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8.13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미래통합당황규환 부대변인은 13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또 다시 터진 민주당발 성추문 의혹, 더이상 사과로 끝나선 안된다"고 논평했다.

황 부대변인은 "오거돈 전 시장이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지  4개월도 채 안돼 또 다시 부산에서 성추행 사건이 터져 나왔다"고 민주당을비난했다.

이와 관련 "지난 11일 민주당 소속 시의원이 부산의 한 식당에서 여직원 2명에게 술을 강제로 권하며 팔뚝을 쓰다듬는 등 불필요한 신체접촉과 성희롱적 발언도 서슴치 않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고 말했다.

특히 황 부대변인은 "더욱 충격적인 것은 피해자의 자녀가 있는 앞에서 신체접촉을 하는 모습이 CCTV에 고스란히 찍혔고 현재 피해자는 말로 설명할 수 없는 수치심과 고통을 겨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산시민들은 이미 코로나19로 인한 고통에 더해 전직 시장의 성추행과 이로 인한 행정공백, 그리고 폭우로 인한 피해를 겪으며 이루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덧붙였다.

황 부대변인은 "그런데도 책임있는 모습을 보이고 위기극복에 앞장서야 할 현직 시의원이 술자리에서 성추행 의혹까지 받고 있는 소식에 부산시민과 국민들은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현재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사과문을 발표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해당 의원은 CCTV 영상이 있음에도  불구, 반성과 사과는 커녕 오히려 '여성의 일방적인 주장이다'라며 피해 직원에 대한 무고죄를 운운하고 '이번 사안이 상당히 정치적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뜬금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황 부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잊혀질만하면 또 다시 일어나는 성추문 사건, 그리고 지방의원들의 연이은 일탈에 대해 더이상 허울 좋은 사과로 어물쩍 넘어가려 해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고 박원순 전 시장 성추행 의혹 이후 '선출직 공직자에 대한 성비위 의혹 감찰 등 특단의 대책으로 환골탈퇴 하겠다' 고 밝혔지만 이번 사건으로 불과 한 달 전의 선언과 사과도 무용지물이 되어버렸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황 부대변인은 "해당 시의원은 즉각적인 사퇴와 진정어린 사과는 물론 경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