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위한, 16일부터 서울·수원 3개 구장 프로야구 무관중 전환
상태바
코로나19 재확산을 막기위한, 16일부터 서울·수원 3개 구장 프로야구 무관중 전환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8.15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O 사무국이 16일부터 진행되는 프로야구 서울·수원 경기를 무관중으로 진행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사진: 무관중 관람의 야구경기모습

이는 정부가 16일 0시부터 서울과 경기도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발표한 뒤 나온 야구계의 후속 조처다.

이에 따라 서울 잠실구장, 서울 고척 스카이돔,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는 당분간 관중 없이 경기를 치른다.

두산 베어스, 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kt wiz 등 4개 구단은 예매된 티켓을 모두 취소하고, 표를 산 팬들에겐 취소 수수료 없이 환불한다.

서울과 경기 지역의 사회적 거리 두기가 1단계로 내려와야 다시 야구장에 관중이 제한적으로 들어올 수 있다.

KBO 사무국은 수도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깊이 인식하고 코로나19 매뉴얼에 따라 선수단과 관계자들이 더욱더 철저하게 방역 지침을 준수해 리그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