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세종대, 권오진 교수 연구팀 ‘디지털 이미지 원본증명용 국제표준 기술' 개발
상태바
세종대, 권오진 교수 연구팀 ‘디지털 이미지 원본증명용 국제표준 기술' 개발
  • 모태은 기자
  • 승인 2020.08.31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모태은 기자 = 세종대학교(총장 배덕효) 전자정보통신공학과 권오진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jpg 이미지에 대한 원본증명용 기술이 국제표준기술로 채택됐다.

최근 페이크 뉴스에서 사용되는 가짜 사진, 타인에 대한 악의적 조작 사진 유포 행위 등 디지털 이미지에 대한 위변조는 사회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이들 사진의 대부분은 jpg 파일 형태로 유통되는데 이번에 개발된 기술로 위변조된 jpg 이미지들이 원본이 아님을 증명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디지털 시그니처 기술과 워터마킹 기술을 동시에 jpg 이미지에 적용하는 것을 JPEG 국제표준화기구(ISO/ICE SC29 WG1,)에 제안하여 JPEG Privacy & Security(ISO/IEC 19566-4)라는 이름의 국제표준으로 채택됐다.

그간 디지털 이미지의 원본증명을 위한 시그니처 기술과 워터마킹 기술에 대한 많은 논문이 출판되었고 몇몇 회사들의 상용화 제품도 출시되었지만 각기 다른 기술들 간의 호환성 결여로 인하여 그 기술 확산에 한계가 있었다.

이제 가장 대중적으로 사용되는 jpg 이미지에 대한 국제표준이 제정되어 이 호환성 결여 문제가 해결된 것이다.

세종대 권오진 교수
세종대 권오진 교수

권 교수는 "대중들에게 영향력이 큰 인터넷 사이트 운영자들이 자발적으로 원본증명 기술을 사용했으면 좋겠다. 원본증명 기술을 통해 이미지 위조와 변조에 의한 사회적 문제가 해소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현재 교내 연구비와 국내 카메라 업체의 지원을 받아 카메라에 본 기술을 내장하여 이미지의 탄생 시점부터 원본 증명이 가능하도록 하는 카메라를 개발하고 있으며 소프트웨어를 JPEG 국제표준화기구에 제공하여 무료로 배포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혁신사업(국가표준기술력향상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결과는 국내외 특허 출원되었고 핵심 알고리즘은 전기/전자 분야 국제학술지인 'IEEE Access'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