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SH공사,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참여 민간사업자 모집
상태바
SH공사,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참여 민간사업자 모집
  • 장효남 기자
  • 승인 2020.09.02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프리존] 장효남 기자=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사장 ; 김세용)가 서울 소재 빈집 일부를 활용해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을 건설할 민간사업자를 내달 12일까지 공개 모집한다. 

2일 SH공사에 따르면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사업은 주거복지를 강화하고 지역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사회주택과 빈집을 정비해 지역을 활성화하는 도시재생을 결합한 사업이다.

빈집 부지에 공적 주택을 지어 청년이나 신혼부부에게 시세보다 낮은 가격으로 임대주택 공급을 목적으로 한다. 

대상은 SH공사가 소유한 빈집 부지나 사업자가 SH공사에 매입을 제안한 빈집 부지를 사회주택 사업자(주거 관련 사회적 경제주체)에게 장기간 저리로 임차한 곳 또는 사업자가 원하는 빈집 부지(희망형 사업)이다.

해당 사업의 공모 자격 범위는 많은 이들이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중소기업법에 따른 중소기업 중에서 건설업, 부동산업, 임대업 등으로 확대했다.

또한 사업자의 이자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사업비의 90%까지 대출을 통해 조달할 수 있으며 대출 금리도 1.8%(최대 15년간)로 유지하도록 지원한다.

토지임대료는 SH공사가 정한 토지평가액의 연 1%의 저렴한 가격으로 장기간(30년~40년) 임차할 수 있는 구조이며 토지임대료 인상률은 2년에 2% 이내로 제한한다.

사업기간 만료 시에는 SH공사가 확정한 건설원가를 기준으로 사업자 소유 건축물을 매입하기 때문에 임차인들의 보증금 반환 사고 위험도 예방할 수 있다.

SH공사는 사회주택의 임대료가 주변 시세의 80% 이하 수준으로 책정함으로써 저소득층 청년과 신혼부부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김세용 사장은 “‘빈집활용 토지임대부 사회주택’은 민관이 협력해 빈집을 정비하고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도시재생 임대주택 모델로, 도시재생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동시에 거둬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