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거제시, 6․25참전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상태바
거제시, 6․25참전유공자 유족에 화랑무공훈장 전수
  • 정신우 기자
  • 승인 2020.09.0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제시 6․25 참전용사에게 전달돼야 할 무공훈장이 67년 만에 유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거제시
거제시 6․25 참전용사에게 전달돼야 할 무공훈장이 67년 만에 유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거제시

[경남=뉴스프리존] 정신우 기자= 경남 거제시 6․25 참전용사에게 전달돼야 할 무공훈장이 67년 만에 유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고 4일 밝혔다.
 
거제시는 지난 8월 31일 6․25참전유공자인 故임오세 중사의 화랑무공훈장을 유족에게 전달했다.

故임오세 중사는 1953년 6월 25일 무공훈장 수여자로 결정됐지만, 전쟁 전후 상황에 의해 60년이 넘는 세월동안 훈장을 전달받지 못했다.

최근 육군본부와 국방부의 ‘6․25전쟁 무공훈장 찾아주기 사업’을 통해 뒤늦게 유족인 아들 임진택 씨를 찾아 훈장 전달이 이뤄지게 됐다.

임진택 씨는 “아버지의 희생과 헌신이 이렇게 인정받아 기쁘다”며, “화랑무공훈장은 전투에 참가해 용감하게 싸우거나 많은 전과를 올려 공적이 뚜렷한 유공자에게 수여되는 훈장인 만큼 아버지에 대한 자부심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이 날 국방부 장관을 대신해 훈장과 훈장증을 전달한 변광용 거제시장은 “올해는 6․25전쟁 70주년으로 어느 해보다 의미가 있다”며, “6․25참전용사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국가유공자 및 유족 예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