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의료계와 정책협약 사항 충실히 이행할 것"
상태바
민주당 "의료계와 정책협약 사항 충실히 이행할 것"
이낙연 "의료계와 마음 모아 코로나 조기 극복 함께 노력해야"
김태년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 위한 해법, 이제 국회가 찾아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04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4일 의료계와의 정책협약 이행 합의와 관련, "합의사항을 충실히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료계 집단휴진이 보름만에 끝났고 전공의들도 의료현장에 돌아오게 됐다"며 "민주당과 대한의사협회 간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의사국가시험이 정상적으로 치러지고 전공의 고발문제도 잘 해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부 여당도 의료계도 국민 앞에 많은 과제를 안게 됐으며 서로 지난 일을 되돌아보며 더 성숙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정부 여당과 의료계는 마음을 모아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코로나 재확산되는 엄중한 시기에 의료문제까지 겹쳐 국민들에게 크나큰 걱정과 불편을 겪게해 대단히 안타깝고 송구하다"며 머리를 숙였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의료공공성 강화와 지역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해법을 이제 우리 국회가 찾아야 한다"면서 "큰 책임이 국회에 주어졌는데 민주당은 의료계와 합의사항이 국회에서 잘 이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피력했다.

김 원내대표는 "향후 구성될 협의체에서 의료공공성 강화와 의료환경 개선 등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만들어내겠다"면서 "이제는 하루빨리 혼란한 우리 의료현장을 복구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일상 속 방역이 상당히 위태로운 지금, 방역의 최후 방어선인 의료현장으로부터 복귀가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