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294억원어치 정제유 수입"
상태바
"북한,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294억원어치 정제유 수입"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9.04 2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294억원어치 정…
카론 보고서 "로스네프트·가즈프롬 등 러 국영 석유회사 생산 정제유"

북한이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294억원어치의 정제유를 수입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로스네프트 자회사가 소유한 정유소[카론 홈페이지 캡처]
로스네프트 자회사가 소유한 정유소[카론 홈페이지 캡처]

2일 국제안보 리서치업체 카론(Kharon)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통계를 바탕으로 지난해 러시아가 북한에 수출한 정제유가 2천480만 달러, 한화로 294억3천만원 상당이라고 지적했다.

2018년에는 2천40만 달러어치 정제유를 수출했고, 지난해에는 이보다 규모가 더 커졌다.

정제유는 대부분 러시아 국영 석유기업 자회사 정제소에서 생산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2019년 2년 동안 로스네프트 산하 정제소에서 생산한 2천600만 달러어치 정제유가 북한에 수출됐고, 가즈프롬 정제소 생산 유류는 2018년 한 해 기준 10만 달러어치가 수출됐다.

2018년 7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프리모르스키 가스 AO'가 로스네프트 자회사가 소유한 'RN-콤소몰스키' 정유소에서 생산한 무연가솔린 1천170만 달러어치를 북한 나선의 기업에 공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는 2017년까지만 하더라도 북한으로의 정제유 수송이 사실상 '제로'(0)에 가깝다고 밝혔지만, 최근 들어 양자 간의 관계가 끈끈해지면서 정제유 교역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유엔은 대북제재의 일환으로 석유 반입량을 제한하고 있다.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위는 2017년 결의 2397호를 통해 1년간 북한에 공급할 수 있는 정제유 상한을 총 50만 배럴(6만6천500t·경유 기준)로 정했으며, 회원국이 북한에 정제유를 제공할 경우 그 양과 금액을 보고하도록 했다.

다만 러시아가 지난해 대북제재위의 정제유 반입 관련 결의를 어겼다고 확언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벤 데이비스 카론 수석연구원은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러 정제유 교역액 통계만으로는 러시아가 유엔 대북제재위에서 결의한 규정을 위반했는지 확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로스네프트 측은 성명을 내고 회사가 북한에 정제유를 팔았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고, 정유시장 내 경쟁을 저해하려는 목적"이라면서 "북한에 (정제유를) 공급하지 않으며 북한에서 어떤 상업활동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장기업이자 국제에너지산업 선도기업 가운데 하나로 러시아법과 국제법, 사내기준들을 엄격히 준수하고 다국적기업과 전문적인 기관투자자, 수많은 법인·개인을 포함된 주주의 이익을 도모하면서 기업을 운영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