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그룹, '전산오류'로 합격자 번복....취준생 마음만 상처
상태바
삼양그룹, '전산오류'로 합격자 번복....취준생 마음만 상처
  • 김영권 기자
  • 승인 2017.10.2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

[뉴스프리존=김영권 기자]삼양그룹이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전산 오류로 합격자를 번복하는 일이 발생했다. 27일 한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삼양그룹은 채용 단계 중 하나인 인적성 검사에서 탈락한 370명에게 추가 합격을 통보했다.

삼양그룹은 최근 채용전제형 동계인턴, 전역(예정)장교, 신입연구원 등 하반기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했다.

삼양그룹은 모두 6단계에 걸쳐 신입사원을 선발한다. 1단계 관문인 서류 심사를 통과한 750여 명이 2단계인 인적성 검사에 응시했고 회사는 이 중 3분의 1인 250여 명을 합격시킬 예정이었다. 그러나 합격자를 통보하는 과정에서 전산 입력 오류가 발생해 탈락자에게도 합격 통보가 전해졌다.

삼양그룹 측은 뒤늦게 오류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문자와 전화로 불합격 사실을 알렸으나, 합격이 번복된 지원자들은 인터넷 취업 카페에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한 카페 회원은 “죄송하다고 전화를 받았다. 그런다고 결과가 바뀌는 게 아니라 씁쓸하고 위로도 안된다”며 “힘이 빠진다”고 말했다.

삼양그룹측은 응시자들에게 미안하지만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다.

삼양그룹측 관계자는 “안내 시스템에 오류가 있었다. 심려를 끼쳐드려 지원자들에게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