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기자수첩] 시민단체의 ‘선택적’ 채용비리 기자회견 ‘갸우뚱’
상태바
[기자수첩] 시민단체의 ‘선택적’ 채용비리 기자회견 ‘갸우뚱’
- 민주당 진주시의원에는‘침묵’ 진주시공무원에는‘칼날’
- 시민행동“선택적 회견 아냐, 일정이 맞지 않았을 뿐”
  • 정병기 기자
  • 승인 2020.09.13 1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총괄취재본부 정병기본부장
경남총괄취재본부 정병기본부장

최근 진주시에서 잇따른 채용비리 의혹으로 지역사회에 큰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진보성향 지역시민단체의 이른바‘선택적’기자회견이 불에 기름을 붓고 있는 모양새다.

최근 진주시에서는 시의회 경제복지위원회 위원장인 윤성관 의원의 배우자의 국공립어린이집 원장 채용과, 시 행정과장을 지낸 바 있는 전 진주시공무원 자녀의 청원경찰과 진주성 관리사무소 직원 채용 등이 문제가 됐다.

먼저 윤성관 의원은 지난달 19일 시청 브리핑 룸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배우자의 사직을 알리며 사회통념상 윤리적으로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것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사과했다.

또한 전 진주시간부공무원도 이달 7일 전직 행정과장이라는 직책의 책임감과 도의적 책임에 따라 아들과 딸 사직 소식을 각각 알렸다.

하지만 진보당 류재수 의원은 시의회 건이 아닌 진주시의 채용관련 비리와 특혜는 이것만이 아니라 만연해 있을 수 있다며 시의회 행정조사권 발동을 통한 전수조사를 지난 8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안했다.

그리고 다음날인 9일에는 진주시민행동이 기자회견을 통해 진주시와 시의회의 역할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그러나 지역사회에서는 진주시민행동이 ‘재정의 문제가 아닌 정의의 문제’에 있어서 ‘사람에 따라 다른 판단“을 보이는 기자회견과 그 주장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극복을 위한 보편적 복지 혹은 선별적 복지에 대한 주장의 궁국적 귀결은 결국 국가나 지방자치단체의 ‘재정상항’과 긴밀하게 연관돼 판단될 수밖에 없다.

하지만 채용비리 의혹과 같은 ‘정의와 공정의 문제’는 사람에 따라 달리 판단될 수 없는 것이 보편적인 상식이어서 진보성향 시민단체의 진주시 채용비리 조사 촉구 기자회견의 편협성이 지역사회의 날 선 비판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날 진주시민행동은 “선별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결코 아니고,(저희가 기자회견을 하지않은 것은) 당시에 여러 가지 시민사회단체의 여건이라든지 일정에 따라서 기자회견을 하지 못했을 뿐이다” 라고 해명했다.

한편 지역에서는 진주시민행동의 이 같은 설명에 크게 납득하지 못하는 모습이다. 진보성향 민주당 시의원 배우자 건에 대해서는 일정이나 여건을 핑계로 침묵하는 모습에 안타까움을 보이며 심각한 우려를 전하고 있다.

이에 조규일 시장은 일련에 일어난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된 적극적인 전수조사를 진행해 시민들과 시의회에 한 점 의혹 없이 사실을 밝히고, 결과에 따라 일벌백계하는 목민관의 모습을 보일 때 공직자에 대한 시민들의 신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 확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