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최춘식 의원, 행안부 추경 지원사업 ‘집행률 부진 및 재원 추가 소요’ 우려
상태바
최춘식 의원, 행안부 추경 지원사업 ‘집행률 부진 및 재원 추가 소요’ 우려
3차 추경 사업예산 실제 집행률 21.3%, 6개 시·도 충원률 절반 수준 불과
  • 이건구 기자
  • 승인 2020.09.14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춘식의원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최춘식의원실
최춘식의원(사진 중앙)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최춘식의원실

[포천=뉴스프리존]이건구기자=국민의힘 최춘식 국회의원(포천시.가평군)이 14일 국회에서 개최된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행정안전부 소관 4차 추가경정예산 사업인 희망근로지원사업에 대해 집행률 및 충원률 저조 문제와 추가 재원 소요 우려를 지적했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주민에 대한 고용 및 생계 지원을 위한 ‘희망근로 지원사업’을 추가 지원하기 위해 지난 3차 추경에 이어 이번 4차 추경에 804억 300만원 규모의 예산을 추가 편성했다.

이번 ‘희망근로 지원사업’은 생계가 어려운 주민 2만4000명에게 발열체크 등 긴급 공공업무 지원 및 생활방역지원 등 일자리를 제공하는데 쓰이며 전액 국비로 지원된다.

최춘식 의원은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의 생계가 심각한 위기에 빠져 있어 마음이 상당히 아프다”며 취약계층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사업을 촉구했다.

이어 “행안부에서 추진하는 희망근로 지원사업의 취지는 백번 공감하나, 지난 3차 추경 때 편성한 사업예산 집행률이 21%에 불과하고, 계획인원 대비 실제 참여인원이 매우 저조한 시점에서 추가로 804억 300만원을 편성하는 것이 적절한지 의구심 생긴다”며 사업예산의 불용액 발생을 우려했다.

아울러 최 의원은 “3차 추경으로 추진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가자가 이번 4차 추경 사업에도 연속으로 참여할 경우 실업급여 지급요건이 충족되어 국가 재원이 추가로 소요될 수 있는 만큼 이에 대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날 상정한 추경안을 오는 15일 오전 10시 예산·결산기금심사소위원회에서 심사한다. 이어 같은 날 오전 11시30분 전체회의를 열고 추경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