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09/14 10시 기준

한국 확진자 21,296

한국 퇴원자 16,297

전세계 확진자 27,293,240

전세계 사망자 893,185

  •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北, "방역용품·의약품 등 코로나19 물품만 일부 반입"
상태바
北, "방역용품·의약품 등 코로나19 물품만 일부 반입"
스웨덴 적십자사 "북한, 태풍에도 국제사회 인도지원 거부"
  • 온라인뉴스 기자
  • 승인 2020.09.15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웨덴 적십자사 총재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물품을 제외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을 거부하는 상황에 우려를 드러냈다.

태풍 '마이삭'이 몰고 온 물폭탄…북한 강원 통천군 침수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9월 3일 보도한 폭우로 나무 윗부분만 간신히 남겨놓고 완전히 잠긴 통천군. [조선중앙TV 화면] 2020.9.
태풍 '마이삭'이 몰고 온 물폭탄…북한 강원 통천군 침수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북상하면서 강원도 지역에 '물 폭탄'이 떨어졌다. 사진은 조선중앙TV가 9월 3일 보도한 폭우로 나무 윗부분만 간신히 남겨놓고 완전히 잠긴 통천군. [조선중앙TV 화면] 2020.9.

 

미국의 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마르가레타 발스트룀 총재는 13일(현지시간) 스웨덴 공영방송 SVT와 인터뷰에서 자연재해 상황에서 북한이 인도주의 지원을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폭우와 태풍으로 농경지에 피해를 본 북한이 식량 등 국제사회의 지원 물자를 거부해 반입이 어렵다는 설명이다.

다만 코로나19 관련 물자는 일부 반입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발스트룀 총재는 "북한의 우선순위는 코로나19"라면서 북한이 의약품과 개인 방역물품 등 코로나19 관련 물자는 반입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스웨덴 국제적십자 요원들이 올해 초 북한에서 철수한 이후 북한 내부에서 국제 요원들이 활동하기가 매우 어려워졌다고 전했다.

북한은 올여름 집중호우에 이어 태풍 '바비'와 '마이삭', '하이선'이 잇달아 몰아치면서 여러 지역에서 물난리를 겪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달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 수해 복구 과정에서 외부 지원을 받지 않겠다고 공언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