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美 원유 재고·OPEC 생산량 증가에 급락
상태바
국제유가, 美 원유 재고·OPEC 생산량 증가에 급락
  • 안데레사
  • 승인 2015.04.09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현지시간) 국제유가가 공급과잉에 따른 원유 재고 증가로 급락했다.

[연합통신넷=안데레사기자] CNBC에 따르면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전날 대비 3.56달러(6.6%) 급락한 50.4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석유거래소(ICE)의 북해산브렌트 선물 유가도 전날보다 3.55달러(6.0%) 하락한 55.55달러를 기록했다.

이날 국제유가의 급락은 미국의 원유 재고량이 예상치를 큰 폭으로 상회하며 공급 과잉 우려감이 커진 데서 비롯됐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의 지난 3월 원유 생산량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는 소식이 하락폭을 키웠다.
 

앞서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은 주간보고서를 통해 지난주(3일 기준) 원유재고가 전주 대비 1095만 배럴 늘어난 4억8239만 배럴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01년 3월 이후 최대 증가세다.
 

어게인캐피탈에서 파트너 직을 맡고 있는 존 킬더프는 "원유 및 휘발유 재고가 놀라울 정도로 크게 늘었다"며 "시장이 하락세를 보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석유수출국기구(OPEC)를 좌지우지하고 있는 사우디의 지난달 생산량이 크게 늘어난 점도 하락세에 압력을 더하고 있다.
 

알리 알-나이미 사우디 석유장관은 "사우디의 하루 석유 생산량(DPD)은 지난달 기준으로 1030만 배럴을 찍었다"며 "이후에도 1000만 배럴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루 생산 할당량은 900만 배럴이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가를 개선하는데 준비가 되어 있지만 OPEC 회원국이 아닌 다른 생산국들이 먼저 노력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미국의 셰일가스 업계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금값도 하락했다. 미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7.50달러(0.6%) 떨어진 1,203.10 달러로 마감했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