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안시, 203번 확진자 고발···역학조사 고의 누락·은폐 혐의
상태바
천안시, 203번 확진자 고발···역학조사 고의 누락·은폐 혐의
누락·은폐로 고발된 인원 모두 20명 '확진자 3명, 접촉자 1명, 격리 무단이탈 16명'
  • 김형태 기자
  • 승인 2020.09.1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만권 부시장(가운데), 서북보건소장(오른쪽 첫 번째) 등 천안시감염병대응단이 코로나19 현황 관련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김형태 기자
전만권 부시장(가운데), 서북보건소장(오른쪽 첫 번째) 등 천안시감염병대응단이 코로나19 현황을 브리핑하고 있다./ⓒ김형태 기자

[천안=뉴스프리존]김형태 기자=충남 천안감염병대응단은 역학조사 과정에서 접촉자 등을 고의로 은폐한 확진환자를 사법기관에 고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천안감염병대응단에 따르면 천안 203번 확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8조’에 따라 16일자로 고발 조치했다.

천안시 서북구보건소 감염병대응센터는 203번 확진자에게 감염병 관련 법률 및 위반 시 조치사항에 대해 사전 고지한 후 이동동선과 감염경로 등을 파악하고자 수차례 유선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했으나, 해당 확진자는 방문장소와 접촉자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했다.

하지만 GPS 위치정보와 그 이후 발생한 확진자가 203번과 만났다는 진술을 바탕으로 심층조사 진행 결과, 이동동선과 접촉자를 고의적으로 은폐한 사실이 확인됐다.

시는 해당 확진자가 역학조사 과정에서 이동동선과 접촉자에 대해 숨김없이 진술했었더라면 추가 감염을 막을 수 있었던 상황이었으므로 고발을 통해 책임을 묻기로 했다.

앞서 천안시는 이전에도 역학조사 과정에서 사실을 누락·은폐한 확진자 2명과 접촉자 1명에 대해서도 고발조치 했으며 자가격리 무단이탈자 16명에 대해서도 고발조치 및 안심밴드 착용 등 확진자, 접촉자, 자가격리자에 대한 모니터링을 철저하게 실시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확진자의 적극적인 협조 및 정확한 진술은 감염병 차단과 확산 방지 위한 가장 중요한 방역망”이라며 “가족과 이웃을 지키기 위해 역학조사에 성심성의껏 응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거짓으로 진술할 시에는 엄정 조치할 것이며, 구상권 청구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