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차별금지법 놓고 잡음 시끌, NCCK-예장통합 의견 양극화
상태바
차별금지법 놓고 잡음 시끌, NCCK-예장통합 의견 양극화
이홍정 총무 해임안 등장에 진보 기독교 마찰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9.17 10:25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별금지법이 이번 있을 각 교단 총회들의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차별금지법'이 이번 있을 각 교단 총회들의 뜨거운 감자가 될 전망이다. ⓒPixabay

[경기=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최근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을 두고 진보 성향 연합기관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와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 간 분열이 일고 있다. 

앞서 이홍정 NCCK 총무를 중심으로 NCCK 내에서는 '포괄적 차별금지법' 제정 찬성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그러나 예장통합은 이에 반대의 의견을 내며 NCCK의 입장을 공식 요구했다.

예장통합에서는 차별금지법에 관해 NCCK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으나, 이 총무는 8월 28일 공개 답변서를 통해 차별금지법 지지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 총무는 답변서에서 소수자들을 환대하며 그들과 함께 하는 사회적 영적 공통체로 살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장통합은 9월21일 오후1시~5시 서울 도림교회에서 제105차 정기총회를 앞두고 있다. 예장통합에서는 정기총회 안건으로 이 총무 해임과 소환을 요구하는 헌의안을 제출하며 강경 대응에 나섰다. 전국 지역 노회 7곳에서 이 총무를 해임하고 특별대책위원회를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차별금지법 반대 목소리를 높여온 예장통합은 김태영 총회장과 전국 68개 노회장 공동으로 성명을 내는 등 차별금지법 법안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양측 의견이 분분한 가운데, 이홍정 총무가 예장통합 교단 추천으로 취임됐다는 점에서 내부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이 총무는 2017년 11월 예장통합 교단의 추천으로 NCCK 총무 자리에 올랐따. 4년간 지속되는 총무 임기는 내년 11월까지지만 예장 통합에서 등을 돌리면 총무 연임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는 21일 예정된 정기총회에서 금권선거와 이단해체 등으로 논란을 일으킨 한기총이 한국교회연합(한교연)과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으로 갈라진 것처럼, 진보 교계 역시 내부 분열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고래밥 2020-09-20 15:41:39
분열이 아니라 하나로 화합되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징징이 2020-09-19 22:58:45
제발좀제대로된것좀 보여주시길

짱구 2020-09-19 14:23:09
목자라는 사람들이 자기들 밥그릇 싸움이나하고 귄력자에 빌 붙어 시녀 노릇이나하고 목회는 언제하나 ~ 제발 정신들 좀 차리시길 ~ 오로지 온전한 하나님의 말씀만 전해야지 ~

문대리 2020-09-19 13:18:03
하나님의 창조의 근본을 흔들지 맙시다!

최영복 2020-09-19 10:20:37
제발 정신차리세요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