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민주당, '수주특혜' 의혹, 박덕흠 의원 사퇴 총공세
상태바
민주당, '수주특혜' 의혹, 박덕흠 의원 사퇴 총공세
문진석 원내부대표,"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하라" 촉구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9.22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당내 원내대표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의장이 22일 당내 원내대표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뉴스프리존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피감기관으로부터 수 천 억 원대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 박덕흠 의원을 향해 사퇴 총공세를 펼치며 야당에 대한 압박수위를 높였다.

22일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20대 국회에서 산업안전보건법 개정안을 처리할 때 국토위에 있던 박 의원이 직접 환노위를 방문, 법안의 특정 내용을 막으려 했었다"고 밝혔다.

한 의장은 "이해충돌이라는 표현이 아주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라며 "국민의힘은 의원들을 사보임 할 때 적절한 의정 활동을 할 수 있는지를 고려해 달라"고 지적했다.

문진석 원내부대표는 박 의원의 해명 기자회견과 관련해 "반성 대신 뻔뻔한 변명만, 발뺌과 궤변만 난무했고 명확한 해명은 없었다"면서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의원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박 의원은 오얏나무 아래서 갓을 고쳐 쓴 것이 아니라 오얏을 모조리 훔친 것이다"라면서 "사법당국은 즉각 수사에 착수하고, 국민의힘도 제대로 진상을 규명해 공당의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천준호 의원은 지난 10년간 박 의원 가족회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수의계약과 제한경쟁입찰로 따낸 공사 5건의 금액이 총 473억 원에 이른다는 내용의 분석을 내놨다.

진성준 의원은 기자회견을 열고 "박 의원이 건설 신기술 활용을 주문했던 2015년 서울시 국정감사 발언은 백지신탁 주식과 직접 관련된 사익 추구성 발언이다"라면서 박 의원의 해명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진 의원은 음성 골프장 배임 혐의에 대해서도 "박 의원이 위원장을 지낸 전문건설공제조합 운영위원회가 조합의 실질적인 의사결정기구다"라며 "조합이 골프장을 인수하고 운영하면서 85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끼치고, 이 과정에서 막대한 자금이 정치인에게 들어갔다는 의혹도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한편 그간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 등으로 수세에 몰렸던 민주당은 정치개혁TF를 꾸려 이해충돌방지법의 신속한 제정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이번 의혹을 계기로 국민의힘에 전방위 압박을 가하며 국면 전환을 꾀하는 모양새다.

이와 관련 민주당은 "박덕흠 의원의 피감기관 공사수주 의혹은 국회 사상 최악의 사건이다"며 "이번에 이해충돌방지법은 무조건 국회에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