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대전시, 지역업체 자금난 해소 위해···추석 前 275억 집행
상태바
대전시, 지역업체 자금난 해소 위해···추석 前 275억 집행
- 공사‧용역, 물품 대금 지급 시기 단축, 임금체불 방지 집중 점검
  • 이현식 기자
  • 승인 2020.09.23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의 2019 회계연도 결산결과 자산은 늘고 빚은 줄어들었다. 자산이 증가한 주요 요인은 주민편의시설 및 사회기반시설 확충과 현금성자산 등이 증가한 결과로 분석이다./ⓒ이현식 기자
대전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업체 자금난 해소를 위해 팔걷고 나섰다./ⓒ이현식 기자

[대전=뉴스프리존] 이현식 기자=대전시가 추석명절을 맞아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업체 자금난 해소를 위해 팔걷고 나섰다.  

대전시는 공사‧용역 및 물품 대금을 추석 전까지 앞당겨 총 275억 원의 공사‧물품 등 대금을 신속히 집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이를 위해 공사‧용역 및 물품에 대한 공사(납품) 완료 후 준공(납품)검사에 소요되는 기간도 14일에서 7일 이내로, 대금 청구 후 지급까지 소요되는 기간도 5일에서 3일 이내로 단축해 대금 지급 기간을 대폭 줄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추석명절을 맞아 건설공사 하도급 대금 지급 지연 및 건설근로자 임금체불 방지를 위한 집중 점검도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전시는 지난 14일부터 건설공사에 대한 하도급 대금 및 건설노동자 체불임금 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있으며, 하도급 불공정 신고센터 운영을 통해 하도급 대금 등의 부적절한 집행이 확인되면 과징금 부과 등 강력한 행정처분을 실시할 계획이다.

대전시 정제언 회계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지역 영세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감안해 추석 전까지 대금을 최대한 신속 집행할 것”이라며 “훈훈하고 풍요로운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