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특혜 공사 수주 의혹' 박덕흠, 국민의힘 전격 자진 탈당
상태바
'특혜 공사 수주 의혹' 박덕흠, 국민의힘 전격 자진 탈당
"당에 부담 주지 않도록 당적 내려놓는게 맞다고 판단"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3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박덕흠 의원.Ⓒ김정현 기자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박덕흠 의원./Ⓒ김정현 기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 당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 공사수주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의원이 23일 국민의힘을 전격 자진 탈당했다.

박덕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당에 부담주지 않도록 당적 내려놓는게 맞다고 판단했다"면서 "오늘 국민의힘을 떠나려한다"고 말했다.

박덕흠 의원은 국토위 상임위원 당시 본인과 가족이 대주주인 건설사들이 피감기관으로부터 천억원대 공사를 편법 수주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또 백지신탁한 건설사 주식이 처분되지 않아 불거진 이해충돌 논란과 대한전문건설협회장 당시 전 소유주와 공모해 골프장 가격을 고가 매입해 건설공제조합에 손해을 끼쳤을 뿐만 아니라 이를 총선 자금으로 사용, 800억원대 업무상 배임 혐의 등의 의혹을 받아왔다.

박덕흠 의원은 지난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가족 회사들의 매출액 합계를 표로 만들어 오히려 매출이 떨어졌다면서 해명 기자회견을 통해 정면돌파를 시도했다.

그러나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자진사퇴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