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천준호 의원 "박덕흠 의혹, 국민의힘 공범 책임져야"
상태바
천준호 의원 "박덕흠 의혹, 국민의힘 공범 책임져야"
"국민의힘 조사특위 구성 직접 제명하고 국회 윤리특위 제소해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4 1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정현 기자

[서울= 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가족회사 피감기관 수주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의힘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과 관련, "국민의힘도 이해충돌의 공범으로 사과하고 책임져야한다"고 말했다.

천준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건설회사 회장 출신으로 가족들이 건설 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박덕흠 의원을 국민의힘은 네 번이나 연속으로 국토위원회에 배정했고 간사로 선임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천 의원은 "국민의힘은 사과는 커녕 의원총회에서 박덕흠 의원 탈당만 검토했다고 하니 실망을 금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은 탈당하는 것을 놔둘 것이 아니라 지금이라도 약속한 대로 당내에 조사특위를 구성해서 직접 제명하고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의힘은 박덕흠 의원의 탈당 뒤에 숨어서 국민에게 무거운 짐을 떠넘기는 무책임한 행동을 하지 않길 바란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천 의원은 "최악의 이해충돌 사례로 기록될 박덕흠 의원 사태는 정치권이 반성하고 쇄신하는 계기기 돼야 한다"며 "신뢰받는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이해충돌 방지를 위해 '박덕흠 방지법'을 조속히 통과시키고 국회의 이해충돌방지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도록 여야 모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