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중개 수수료 '반값' 으로 줄어
상태바
서울 부동산 중개 수수료 '반값' 으로 줄어
  • 윤상혁
  • 승인 2015.04.10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본회의서 확정.. 16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

경기도와 인천시 등에 이어 서울시에서도 부동산 중개 수수료가 반값으로 줄어든다.

[연합통신넷=윤상혁기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위원장 김미경)는 10일 임시회를 열어 정부 권고안이 담긴 '부동산 중개보수체계 조례 개정안' 심의를 통과시켰다.

개정안은 6억원 이상 9억원 미만의 주택을 매매할 경우 거래가의 0.9% 이내인 현행 중개보수요율을 0.5% 이내로, 3억원 이상 6억원 미만의 임대차 거래시 현행 0.8% 이내에서 0.4% 이내로 낮추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주택을 6억원에 매매할 경우 기존에는 최고 540만원의 중개수수료를 내야 했지만 앞으로는 최대 300만원만 부담하면 된다. 또 주택을 3억원에 임대차할 경우 중개수수료는 최대 240만원에서 최대 120만원으로 줄어든다.

서울시에 따르면 2014년 서울에서 매매된 주택 중 6억 원 이상 9억 원 미만 주택은 전체 매매 거래 중 9.78%였으며 3억 원 이상 6억 원 미만으로 거래된 전·월세 주택은 13.5%를 차지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서울시의회는 당초 주택 가격과는 상관없이 매매나 임대차 등 거래 형태에 따라서만 중개보수율을 달리하는 단일요율제 도입도 검토했지만 국토교통부 권고 내용대로 신설 구간의 중개 수수료율을 인하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앞서 고가주택의 기준이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상향 조정되면서 중개보수 요율체계가 현실에 맞지 않고 매매와 전세 거래 중개보수에 역전 현상이 일어나는 점 등을 고려해 지난해 11월 주택 중개보수 체계를 개정할 것을 각 지방자치단체에 권고했다.

앞서 경기도와 인천시도 국토부 권고안을 반영해 중개 수수료를 '반값'으로 조정했다. 강원과 대구, 경북, 대전은 이미 부동산 중개수수료 상한요율을 인하했거나 인하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시도 반값 수수료를 도입기로 하면서 아직 도입 논의가 진행 중인 지방자치단체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는 지난달 초 조례개정안을 심사했지만 의견 수렴이 더 필요하다는 이유로 의결을 보류했다가 오늘 의결했다. 시의회는 13일 본회의에서 조례개정안을 확정한다.

뉴스프리존을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은 모든 기자들에게 전달됩니다.

정기후원 하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하단영역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