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고양시, 추석 안심대책 발표
상태바
고양시, 추석 안심대책 발표
“올해는 고향보다는 고양에서”
  • 김태훈 기자
  • 승인 2020.09.24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고양=뉴스프리존] 김태훈 기자=고양시(시장 이재준)에서 코로나19 확산 이후 첫 명절 연휴를 앞두고 24일 추석 안심대책을 발표했다.

시는 추석연휴동안 ▲묘지·봉안당 방문차량 2부제 등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명령’ 발령 ▲보건소 선별진료소와 응급진료상황실 운영 ▲종교시설과 노래방, PC방 등 고위험시설 점검 등 코로나19 특별 방역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6개 분야로 대책반을 꾸려 종합상황실을 운영하며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지하고 긴급상황에 대비한다. 연휴기간 중 재난상황실을 24시간 가동, 총 350여 명 공무원들이 현장에 대기하며 비상근무체계를 유지할 예정이다. 긴급 민원상담을 위해 민원콜센터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고양시 보건소 내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는 한편, ‘응급진료상황실’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한다. 9월 30일은 일산서구, 10월 1일은 일산동구, 2일은 덕양구보건소에서 응급진료실을 운영한다. 병의원 51곳과 약국 128곳은 지정일자별로 문을 열 계획으로, 세부 내용은 시 홈페이지 또는 민원콜센터와 보건소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시는 추석연휴 기간 중 관내 봉안당과 묘지 등 장사시설을 찾는 성묘객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속적인 협의를 진행한 결과 사설봉안당 7개소가 추석 연휴동안 시설을 폐쇄하기로 했다.

문을 여는 장사시설과 부대시설의 경우에는 ▲주차장 등 성묘차량 2부제 실시 ▲제례실 및 유가족 휴게실 폐쇄 ▲실내 음식물 섭취 전면 금지 등을 골자로 하는 강력한 ‘방역수칙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와 함께,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 성묘차량 2부제를 실시, 홀짝제로 운영해 차량 분산도 유도한다. 특히 벽제 서울시립묘지 주변 등에 주·정차 단속을 한층 강화해 성묘객과 인근 주민 불편을 해소할 계획이다.

시 교통정보센터와 연계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하는 한편, 대중교통의 꼼꼼한 방역을 위해 마스크 착용 안내, 손 세정제 비치, 운전석 비말차단막 설치여부 등도 점검한다. 또한 직영 공영주차장 46곳과 위탁주차장 6곳을 무료 개방한다.

PC방·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1천여 곳과 대규모 점포 등을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방역수칙 준수 또는 폐쇄 여부를 점검하고, 10월 4일에는 종교시설 집중 점검에 나선다.

특히, 집단감염 방지를 위해 노인요양시설은 추석에도 외부인 출입이 금지된다. 전담공무원 150명이 모니터링 횟수를 늘려 자가격리자를 철저히 관리하는 한편, 신규 격리자에게도 구호물품을 배송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시민들의 건강하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쓰레기 불법투기 단속과 민관 합동 건축물 안전점검도 벌인다.

청소대책반을 운영해 쓰레기 관련 민원을 접수받고 불법투기도 엄중 단속한다. 생활쓰레기는 9월 30일, 10월 3일, 10월 4일 3일에 걸쳐 집중 수거할 예정이다. 단수나 누수, 계량기 파손 민원에 대비한 비상근무상황실도 운영한다.

이외에도 소방·전기 등 안전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대형판매시설, 여객운수시설, 영화관 등 다중이용시설 10곳에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 양돈농장과 철새 도래지도 집중 소독해 아프리카돼지열병, AI, 구제역 등 가축 감염병 방지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명절 사상 처음으로 ‘고향 가지 말라’고 덕담을 나눠야 하는 현실이 안타깝지만, 연휴에도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과 이웃의 고충을 생각해 올해는 고향이 아닌 고양에서 잠시 쉬는 추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