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신동근, 국민의힘 박덕흠 의혹 '사과' 재산 누락·축소 조수진 '제명' 촉구
상태바
신동근, 국민의힘 박덕흠 의혹 '사과' 재산 누락·축소 조수진 '제명' 촉구
"박덕흠, 언제든 정치 게이트 수준으로 비화할 것으로 예상"
"조수진,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는데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일"
  • 김정현 기자
  • 승인 2020.09.25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서울=뉴스프리존] 김정현 기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5일 '특혜 공사 수주' 의혹을 받고 있는 박덕흠 의원에 대한 국민의힘 지도부의 사과와 재산축소 신고 의혹의 받고 있는 조수진 의원에 대해 '제명'을 촉구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박 의원은 관행을 벗어나 국토교통위원회에서 6년 동안 특혜 배정을 받았고 간사로 선임됐으며 직위를 이용해 마음껏 사익을 추구하고 건설업계의 로비스트로 공공연하게 활약했다"면서 "최적의 조건을 마련해 준 것에 대해 국민의힘 지도부의 사과가 반드시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최고위원은 "'부정비리의 종합세트'라 불리는 박 의원이 탈당해 무소속으로 남는 것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격"이라며 "부정비리의 근원은 국회의원 직으로부터 연유한 것으로 의원직을 사퇴하라는 목소리가 높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언론과 시민단체의 관심과 활동으로 많은 의혹들이 제기되고 나아가 검찰의 수사까지 받고 있음을 절절히 깨달아야 한다"면서 "지금이야 박 의원 개인에 대한 부정 비리 의혹이 쏟아지는 정도지만 언제든 정치 게이트 수준으로 비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경고했다.

신동근 최고위원은 11억원의 (재산) 누락·축소신고 의혹을 받고 있는 조수진 의원을 향해서도 "어물쩍 넘어가려고 하는데 어림 반 푼어치도 없는 일"이라며 비난했다.

그러면서 "같은 의혹으로 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은 분양권을 신고 누락했던 것으로 밝혀지기라도 했는데 조 의원은 비례대표 후보이다 보니 조력을 못받고 혼자 재산신고 준비하느라 경황이 없어 실수했다라고 눙치고 있는데 변경거리가 될 턱이 없다"고 힘줘 말했다.

신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은 하루빨리 조 의원을 제명하는 것이 박 의원에 이어 또 하나의 국민의 짐을 더는 것임을 알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관련기사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