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포스트
  • 네이버tv
  • 다음카페
  • 네이버회원가입
청와대 · 여당 소통은?...청와대 '김정은 사과문' 공개에 민주당 당혹
상태바
청와대 · 여당 소통은?...청와대 '김정은 사과문' 공개에 민주당 당혹
- 주말 여야 원내대표 회동서 대북규탄결의안 및 긴급현안질의 조율예정
  • 최문봉 기자
  • 승인 2020.09.26 1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남북한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뉴스프리존] 최문봉 기자 =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 사건과 관련해 '국회 대북규탄결의안'을 제안했다청와대가 갑자기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문 친서를 이례적으로 공개해 난감한 처지에 놓였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난 25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야당과 협의해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결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켜 북한의 만행에 대한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다며 오는 28일 '원포인트' 본회의를 제안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진정한 평화와 협력은 위반행위에 대한 책임 인정에서부터 시작한다는것을 북한이 깨닫도록 해야 한다"며 "여야 대북공동결의문과 긴급현안질의가 그 시작이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민주당은 북한을 향한 ‘대북규탄결의안'은 “대단히 미안하다”는 내용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과문 친서를 청와대가 오후에 갑자기 공개해 여권의 ‘대북규탄결의안’ 궐기는 반나절만에 기류가 달라졌다.

민주당은 북한이 이번 사안을 우발적인 사건으로 묘사한 통지문의 내용은 앞서 국방부가북한군이 총격을 가한 뒤 시신을 불태웠다는우리 당국의 판단과 상당부분 거리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결의안은 원래 비무장 민간인 사살을 규탄하고 명확한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는 정도로 하려 했는데, 김 위원장의 사과로 애매해진 상황"이라며 "현안질의는 이미 국방위와 외통위에서 했는데 본회의에서 다시 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대북규탄결의안과 긴급현안질의 여부는 양당 원내대표의 주말 회동에서 정리될것으로 보인다.

한편 청와대는 26일 서해상 실종 공무원의 피살사건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공동조사도 요청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치핫이슈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